한국예탁결제원 ‘2017 한·중 금융협력 포럼’ 개최
한국예탁결제원 ‘2017 한·중 금융협력 포럼’ 개최
  • 김희은 기자
  • 승인 2017.09.21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뉴스타임 김희은 기자] 한국예탁결제원(사장 이병래)이 9월 20∼21일 양일에 걸쳐 부산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중국 사회과학원 국가금융발전실험실(이사장 리양), 부산시, 부산경제진흥원과 공동주관으로 ‘2017 한·중 금융협력 포럼’을 성황리에 개최하였다.

2016년 10월 중국 북경에서 개최된 제1회 포럼에 이어 개최된 이번 포럼은 20일(수) 전야제 형식의 VIP 세션과 21일(목) 공개 주제발표 및 토론 세션으로 진행되었다.

한국과 중국의 대표적 자본시장 전문가들이 참가한 이번 포럼에서는 ‘한국의 위안화 금융허브로서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중국지방도시와의 자본시장 협력모델’과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제4차 산업혁명이 자본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심도 있게 논의된다.

한편, 이번 포럼에는 김영환 부산시 경제부시장, 유광렬 금융위 증권선물위원회 상임위원, 박금철 주중한국대사관 재경관, 중국측에서는 장평 국가금융발전실험실 부이사장, 왕봉 청도시 금융판공실 부주임, 염덕연 주부산 중국영사관 참사관 등이 참석해 대내외적으로 그 어느 때보다도 포럼에 대한 관심이 높았다.

개회사를 통해 이병래 한국예탁결제원 사장은 “향후에도 한국예탁결제원은 한·중 금융협력포럼의 지속적 개최를 통해 아시아의 선도적 중앙예탁기관으로서 우리나라 자본시장 발전에 기여함은 물론, 부산이전 공공기관으로서 부산의 금융중심지로서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협력과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피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