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덕수 STX그룹 회장, APEC서 자원외교 적극 펼쳐
강덕수 STX그룹 회장, APEC서 자원외교 적극 펼쳐
  • 남궁주 기자
  • 승인 2012.09.10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TX-메첼 간 에너지 분야 등에 대한 포괄적 협력 MOU 체결
▲ STX-메첼 간 전략적 협력에 관한 양해각서(MOU) 체결식. 사진 왼쪽부터 이고르 쥬진(Igor Zyuzin) 메첼(Mechel) 회장, 강덕수 STX그룹 회장

‘APEC 최고경영자 서밋(APEC CEO SUMMIT 2012)’에 참가한 강덕수 STX그룹 회장은 자원부국 러시아에서 이고르 쥬진(Igor Zyuzin) 메첼(Mechel) 회장, 러시아 전 부총리이자 로스네프트 회장인 이고르 세친(Igor Sechin), 안드레이 디아츠코프(Andrei Dyachkov) USC 사장, 아르템 볼리네츠(Artem Volynets) EN+그룹 회장 등과 잇따라 회동하며 에너지·조선·해운 분야에서 민간 외교활동을 활발히 펼쳤다.

STX는 8일(현지시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루스키섬에서 열린 APEC 최고경영자 서밋에서 강덕수 STX그룹 회장, 이고르 쥬진(Igor Zyuzin) 메첼(Mechel) 회장 등 사업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STX-메첼 간 전략적 협력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MOU는 발전소용 연료탄 공급, 해운사업 분야 장기운송 협력, 선박용 강재 조달, 러시아 항만개발 및 항만기자재 공급 협력에 대한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STX는 이번 MOU를 통해 발전사업 분야에서 건실한 협력자를 확보하게 되었으며 러시아·유럽 지역에서의 해운항만사업 확대에도 긍정적인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 상장사인 메첼(Mechel)은 러시아 최대의 자원개발기업 중 하나로서 석탄, 철강, 발전 분야의 사업을 영위하고 있으며 2011년 매출액이 125억불에 달하는 글로벌 에너지 기업이다.

또한, 강덕수 STX그룹 회장은 러시아 전 부총리이자 로스네프트 회장인 이고르 세친(Igor Sechin)을 만나 해양프로젝트 협력 등에 대해 심도있게 논의했다.

이고르 세친(Igor Sechin) 회장은 강덕수 회장과 만난 자리에서 “해양장비 건설에 대한 계획을 가지고 있으며, STX가 장비의 70%를 러시아에서 생산할 수 있는 러시아 파트너를 찾는다면 로스네프트의 해양 프로그램 참여에 많은 기회가 있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STX가 그간 러시아 시장에서 보여 준 신뢰와 기술력을 언급, 해양프로젝트 협력에 대해 매우 긍정적으로 평가하였으며 “STX는 로스네프트에 매우 중요한 파트너이자 안내자와도 같은 역할을 하고 있다”면서 “STX가 가진 활발한 석유사업과 석유제품 트레이딩에 대한 노하우에도 관심이 많다”고 말했다.

로스네프트는 엑손모빌(Exxon Mobil), 스타토일(Statoil), ENI 등과 함께 극동 지역의 사할린 및 캄차카, 러시아 북쪽의 카라해 및 바렌츠해 자원개발을 적극 진행 중이며 이를 위해 대량의 해양플랜트 발주를 계획하고 있다.

STX와 로스네프트는 해양플랜트 사업 및 원유·석유제품 트레이딩 분야의 협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밖에도 강덕수 회장은 러시아를 대표하는 광물자원개발기업 이엔플러스(EN+), 러시아 국영 조선그룹 USC(United Shipbuilding Corporation)의 최고경영진과도 잇단 회동의 시간을 가지며 향후 자원개발, 에너지 운송, 해양플랜트 기술협력 등에 대한 협력관계 구축에 대해 논의했다.

강덕수 회장은 USC의 신임 사장으로 부임한 안드레이 디아츠코프(Andrei Dyachkov)와도 만나 그간의 협력 경과와 향후 협력방향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STX는 지난 6월에도 USC와 조인트벤처(JVC)를 설립하여 러시아 극지 해양프로젝트, LNG선 공동 수주에 나서기로 한 바 있다.

STX는 올해 국내업계에서는 유일하게 러시아로부터 초대형 LNG를 수주했으며, STX조선해양은 2011년 이후 러시아 선주로부터 옵션 포함 총 10척의 LNG선을 수주하는 성과를 거뒀다.

STX는 로스네프트와 USC 등 러시아 대표 기업들과의 협력 강화를 통해 러시아 LNG선 시장을 선점한데 이어 해양 분야의 진출도 확대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TX 관계자는 “APEC 기간 동안 자원 강국 러시아를 대표하는 기업들과 협력 관계를 강화하는 성과를 거둬 만족한다”면서 “앞으로 러시아에 진출한 대표적인 한국 기업으로서 석탄과 천연가스를 비롯한 자원, 조선해운 인프라 등 다양한 분야에서 파트너십을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