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 최대 수출에 탄력…경상수지 80개월 연속 흑자
사상 최대 수출에 탄력…경상수지 80개월 연속 흑자
  • 김수연 기자
  • 승인 2018.12.06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상 최대치를 기록한 수출 덕에 우리나라의 10월 경상수지가 역대 최장 기간인 80개월 연속 흑자 이어갔다.

내국인 해외 여행자수가 줄고 외국인 관광객이 늘며 여행수지 적자는 23개월 만에 가장 적었다.

한국은행이 6일 발표한 '201810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10월 경상수지는 919000만달러 흑자를 냈다. 20123월부터 시작한 흑자 기록을 80개월째로 늘렸다.

흑자 규모는 전월(1083천만달러)보다 축소했지만 작년 같은 달(572천만달러)보다 커졌다.

경상수지 흑자는 상품수지(110억달러)가 이끌었다. 금액 기준으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한 수출이 상품수지 흑자를 주도했다.

수출은 석유제품과 기계류 호조 속에 5724000만달러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1년 전보다 28.8% 늘었다. 작년 10월 장기 추석 연휴 때문에 영업일 수가 줄었다가 늘어난 영향도 작용했다.

수입은 4624000만달러였다. 영업일 수 확대, 유가 상승에 따른 원유 도입 단가 상승으로 수입도 1년 전보다 29.0% 증가했다.

여행수지가 개선되며 서비스수지는 222000만달러 적자를 냈다. 전월(252천만달러 적자)은 물론 작년 동월(353천만달러 적자)보다 적자 규모가 줄었다.

여행수지는 95천만달러 적자로, 201611(75천만달러 적자) 이후 111개월 만에 적자 규모가 가장 작았다.

중국인, 일본인을 중심으로 입국자 수가 늘어나는 가운데 출국자 수 증가는 지난해 기저효과 때문에 둔화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여행수입(154천만달러)20165(172천만달러) 이후 가장 컸다.

본원소득수지는 96천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이전소득수지는 54천만달러 적자였다.

자본 유출입을 나타내는 금융계정의 순 자산(자산-부채)1059천만달러 증가했다.

직접투자의 경우 내국인 해외투자가 432천만달러, 외국인 국내투자가 96천만달러 각각 늘었다.

증권투자에선 내국인 해외투자가 267천만달러 증가했다. 내국인 해외 증권투자는 20159월 이후 매달 증가하고 있다. 다만 글로벌 주식시장 약세, 미국 정책금리 인상 기대 때문에 9(772천만달러)보다 증가 규모가 축소했다.

외국인들의 국내 증권투자는 408천만달러 감소했다. 미중 무역분쟁, 글로벌 주식시장 약세에 따라 투자 심리가 약화한 여파로 외국인들의 국내 증권투자는 2개월 연속 줄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