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 디스크, 비수술 치료로 고칠 수 있다
허리 디스크, 비수술 치료로 고칠 수 있다
  • 김수연 기자
  • 승인 2019.01.04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술 없이 침과 환약으로 새 삶의 희망 찾아

현대인의 고질병 중 하나인 척추 질환으로 인해 고통받는 이들은 남녀노소의 구분이 없다. 척추 질환은 노화가 진행하면서 퇴행성으로 생기는 경우가 많지만, 평소 자세가 올바르지 못하면 젊은 나이에도 발병할 수 있기 때문이다. 척추 질환이 발생하면 일반적으로 수술적 치료를 고민하지만, 수술 시 동반되는 후유증과 통증, 입원 및 재활 기간 등에 대한 부담으로 수술을 선택하기란 쉽지 않다. 척추 및 관절 질환 치료에 대한 실마리를 풀어낸 인물이 있다. 척추 비수술 치료의 명의(名醫)로 알려진 경희무릅나무한의원의 최광호 대표원장은 독자적으로 개발한 치료법으로 2만여 건에 달하는 치료사례를 통해 척추관절 치료 분야의 새 역사를 쓰고 있다.

경희무릅나무한의원 최광호 대표원장
경희무릅나무한의원 최광호 대표원장

수술 없이 잘 치료되는 세상이 활짝 열리다

나이가 들면서 척추, 무릎관절에 서서히 이상이 오게 되는데 그 대표적 사례가 척추디스크(협착)와 무릎관절염입니다. 근본적인 원인은 근육 신경 등 결합조직의 손상과 약화, 신경조직, 척추, 관절 디스크나 연골의 손상으로 인한 것입니다. 이를 방치하고 치료할 경우 통증이 일시적으로 완화될지는 몰라도 완치되지는 않습니다. 병의 근본 원인이 사라지지 않았으니 반복적으로 재발할 수밖에 없지요. 저희는 침과 환약으로 마모된 관절과 연골은 물론 근육과 인대, 신경, 혈관 등 주변 조직을 회복시키는 치료를 합니다.” 최광호 원장의 설명이다. 경희무릅나무한의원은 허리 디스크, 목 디스크, 척추관협착증, 퇴행성관절염 전문 병원이다. 20년 이상 척추무릎관절 전문치료에 전념해온 최 원장은 침과 환()약만으로 허리디스크와 퇴행성 무릎관절염을 온전히 치료하고 있다. 최 원장이 의료계 최초로 현대의학의 해부학적 신경 순환체계이론과 동양의 전통적인 경혈 이론을 통합, 발전시켜 개발 완성한 O.K(O.K & Smile) 침법과 보골(건보)환이 치료의 핵심이다. O.K 침술은 척추디스크(협착)와 무릎관절염 등의 근본 원인을 뼈에만 두지 않고, 막힌 신경 순환을 뚫어줌과 동시에 손상되고 약화된 근육, 인대, 신경 등 핵심 결합조직을 건강하게 재건하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 O.K(O.K & Smile) 침술로 신경체계가 원활히 순환되기 시작하면 보골환(補骨丸)의 자연 약재 성분이 효과적으로 흡수되어 통증의 원인이었던 손상된 근육 인대 신경 등 결합조직의 세포 및 조직을 재생, 재건시킴으로써 지속적 치료효과를 가진다. 특히, 보골환은 하루에 한 알만 복용해도 되도록 고안하여 환자의 편의성을 높였다. 침과 환약을 통해 병의 근본 요인을 제거함으로써 수술 없는 완치가 가능하다는 게 최 원장의 얘기다. 또한, 근본적인 조직재생에 초점을 두는 치료방법을 이용하기 때문에 재발이 거의 없다. 경희무릅나무한의원은 환자 자신이 완치됐다고 느낄 때까지 꾸준히 치료하며, 이후에는 재발 방지를 위해 2~3년에 1회 정도 정기 검진을 시행하고 있다.

한방 명의의 길을 걷다

최 원장이 척추 질환과 퇴행성관절염에 있어서 손에 꼽힐 정도로 잘 고치는전문의라는 소문을 듣고 경희무릅나무한의원을 찾는 환자도 적지 않다. 수만 명에 이르는 환자를 돌본 경험과 노하우를 통해 성공적인 치료사례를 차곡차곡 쌓아 온 결과다. 최 원장은 디스크의 경우 치료 기간은 보통 3~4개월 정도이며, 상대적으로 치료가 더 쉬운 목디스크는 치료 기간이 조금 더 단축되기도 합니다. 또한, 환자들이 내원하는 횟수도 일주일에 한 번, 한 달에 4회 정도로 일상생활에 큰 부담이 없고 편하게 치료를 지속적으로 받을 수 있습니다. 경희무릅나무한의원에서 치료를 받으면 환자 본인이 한 달 이내에 치료과정에 신뢰감을 느낄 정도로 그동안 고통스러웠던 증상들이 상당 부분 호전이 됩니다.”라고 설명했다.

경희무릅나무한의원에는 환자들의 치료 체험 수기집이 여러 권 있다. 수백 명의 환자가 자필 후기를 남긴 것이다. 치료 체험 수기집에는 양방병원에서 이미 허리 디스크나 척추협착증 수술을 받았지만 치료 효과가 없어서 찾아왔다가 완치되었다는 사람이 주를 이뤘다. 경기도 수원에 사는 이 모 씨는 1997~ 1999년 사이에 국내 유명 병원에서 무려 세 차례나 척추수술을 받았다. 그런데도 효과가 없자 병원에서는 4번째 수술을 받으라고 했다. 수술에 지친 이 씨가 스스로를 한심하게 여기고 있을 무렵 남편이 경희무릅나무한의원 광고를 신문에서 오려왔다. 수술 없이 치료한다는 말에 반신반의하면서도 이 씨는 한의원을 찾게 되었고, 이후 4개월 동안 꾸준히 치료를 받은 결과 지팡이 없이도 자신 있게 걸을 수 있게 되었다.

서울 근교에서 화원을 운영하는 50대 초반의 여성 이 모 씨는 남편과 함께 치료를 받았다. 이 모 씨 부부는 20년 동안 비닐하우스에서 허리 한번 제대로 펴지도 못하고 일해 온 까닭에 마디마디 안 아픈 곳이 없었다고 한다. 부부는 수술하는 것이 두려워 병원에 가지 않고 있다가 이미 완치를 경험한 지인의 권유로 경희무릎나무한의원을 알게 돼 7개월 동안 허리와 무릎을 치료한 결과, 부부가 완치됐다고 적었다. 더욱더 놀라운 것은 통증이 없어진 것도 중요하지만, 남편의 구부정하고 삐뚤어진 자세까지도 교정되었다는 것이다.

최광호 대표원장은 그동안 누적된 수많은 임상경험을 바탕으로 척추와 무릎질환에 대해 수술 없이 병의 근본 원인을 치료하는 혁신적인 치료 기술을 통해 앞으로 더 많은 분들의 고통을 덜어드리고 싶습니다. 우리 병원의 모든 스태프와 의료진 모두가 환자를 아끼는 마음을 갖고 환자를 대할 것입니다.”라고 전했다. 척추관협착증, 퇴행성디스크, 퇴행성관절염, 목디스크, 그리고 치료가 가장 어렵다는 퇴행성 무릎관절염까지 수술 없이 한의학으로 건강하게 치료해 온 최광호 대표원장. 그는 수십 년의 세월동안 환자의 건강과 행복을 되찾아주는 진정한 명의의 길을 걷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