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중소기업육성자금 확대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기업성장 견인 총력"
인천시, "중소기업육성자금 확대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기업성장 견인 총력"
  • 김수연 기자
  • 승인 2019.01.11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육성자금, 중소기업 성장의 단비

인천시가 올해 중소기업육성자금 규모를 확대하고, 재해기업 및 고용창출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는 등 중소기업 성장 지원에 박차를 가한다.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올해 경영안정자금을 9,000억원, 구조고도화자금 550억원으로 확대해 중소기업의 경영안정과 구조고도화를 돕는다. 오는 1월 14일부터 지원 신청을 받는다. 

경영안정자금은 은행 대출 시 발생되는 이자 중 일정부분을 보전해주는 자금으로 기업의 금융비용 절감에 크게 도움이 되고 있으며, 구조고도화자금은 장기 저리로 융자되는 공장확보 및 생산시설 확충자금으로 올해 규모를 확대하고 융자금리를 동결함으로써 중소기업의 구조고도화를 촉진할 계획이다. 

인천의 중추적인 산업기반을 형성하고 있는 제조업체 중 99%가 중소기업이며, 종업원 10인 이하의 소규모 영세기업이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소규모 영세기업은 일반 중소기업에 비해 자금조달 시 높은 비용을 지불할 수밖에 없는 여건상 낮은 금리로 지원을 받을 수 있는 시의 중소기업육성자금이 중소기업 성장의 단비 역할을 하고 있다. 
그동안 시는 중소기업 경영안정자금을 지속적으로 확대․지원하여 기업의 자금난을 해소하고 자금을 중심으로 종합지원시스템을 구축하여 기업하기 좋은 환경 조성에 주력했다. 2004년부터 18,601개사에 누적금액 7조 5천억원의 자금을 지원했으며, 그 중 제조업 분야에 87.3%를 지원했다. 

2016년부터는 전면적인 제도개편을 통해 ‘기업의 은행대출금리 구간에 따른 차등지원’으로 기업 간 혜택 불균형을 해소하고, ‘기여도가 높은 기업에 대한 인센티브 강화’로 고용 창출 등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유도했다. 

실제로 개편 이후 실적을 보면 2016년 954개사 3,700억원, 2017년 1,223개사 6,551억원, 2018년 1,281개사 6,430억원으로 매년 수혜 기업이 늘어나고, 고용창출·수출·창업 등 다양한 목적자금 지원이 활성화돼 기업의 다양한 성장을 도왔다. 

시는 올해 중소기업육성자금 지원정책 방향을 경기불황 극복 및 성장견인 주도를 위한 ‘일자리 및 성장 중심의 집중지원’으로 정하고,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도록 『일자리중심』,『성장중심』, 『기업중심』에 역점을 두어 기업의 안정적인 경영을 적극 뒷받침 할 계획이다. 

대출금리에 따른 기업별 차등지원으로 상대적으로 영세·소기업의 금융비용 부담 완화를 꾀하고, 고용창출기업 지원 대상 및 한도를 확대하는 등 일자리와 성장 분야에 예산을 집중배분해 경제적 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아울러 금융 전문기관과의 협력을 확대해 금융 기관의 추가 지원을 유도하고, 구조고도화자금 금리 동결, 재해를 당한 기업을 대상으로 한 지원을 강화하는 등 기업 혜택을 극대화하기 위한 다양한 방책을 추진한다. 

시는 그동안 전면적인 제도개편은 물론 매년 자금지원에 대한 성과점검을 통해 지속적으로 제도를 보완하여 자금지원 제도를 정비하고 있다. 

실제로 2018년 자금지원에 따른 기업경영 및 고용영향 실태조사 결과, 자금지원 기업의 경영상태가 호전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경영안정자금 지원기업 중 제조기업 872개사에서 매출액 4,576억원, 고용인원 599명이 증가하였으며, 이는 기업 당 매출액 638백만원(약8.3%), 고용인원 0.8명(약2.7%)이 증가된 수치다. 

또한 매출증가율 200% 이상 상위 15개사 중 창업자금 수혜기업이 7개사(46%)임을 확인하였다. 인천시는 창업 및 금융지원 전문기관과 연계한 창업기업 자금을 2016년부터 지원하고 있으며, 신청 및 지원활성화로 창업촉진, 일자리창출 효과가 나타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담보부족, 매출액이 저조한 초기 창업기업에 대한 시의 우대자금 지원으로 스타트업기업의 안정적인 성장을 유도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지원사례를 살펴보면, 2018년 지원받은 A사의 경우 반려동물 웨어러블 디바이스 제조업체로 창의적인 디자인 및 착용에 거부감을 줄이는 기술력으로 매출 323%, 종업원 6명이 증가하였으며, 스타트업 기업임을 감안하면 매우 가파른 성장세다. 기존의 틀을 탈피하여 아이디어 및 사업성을 기반으로 한 자금지원이 창업기업에 큰 도움이 되고 있는 우수사례이다. 

임경택 산업진흥과장은 “인천시는 경영환경 변화 및 여건에 맞춘 다각적인 시책을 발굴하여 정책수요자인 기업들의 만족을 극대화하고, 기업의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앞으로도 계속 역동적인 시책을 펼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