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터프로스’ 구강세정기 시장의 새로운 혁신
‘워터프로스’ 구강세정기 시장의 새로운 혁신
  • 김민오 기자
  • 승인 2019.04.09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강세정기, ‘강한 수압’은 답이 아니다
신춘우 대표
신춘우 대표

 

주식회사 이지픽(대표 신춘우)이 개발한 구강세정기 '워터프로스(WATER FLOSS)’가 주목받고 있다. 워터프로스는‘ㄷ’자 형으로 치아를 감싸는 입체형노즐을 채택, 세정하려는 치아의 상하좌우를 동시에 세정할 수 있는 제품이다. 이 제품은 고압의 물을 일직선 형태로 구강 내에 분사하는 질환 부위를 악화시키고 원하지 않는 부위에 분사되는 기존 방식의 불편함을 완벽하게 보완했다.

기존 구강세정기는 일자형 노즐을 사용했다. 이 방식은 분사시 잇몸 질환 부위에 통증이나 출혈 등을 유발하기도 한다. 워터프로스는 이에 착안하여 수평 분사식의 양방향 노즐을 개발했다. 이 노즐은 구강 치아를 감싸듯 설계되어 세정 시 세정액이 잇몸의 중간에 부딪히지 않고 치간을 좌우로 두 번 세정한다. 세정액이 여기저기 튀지 않고 자극이 적어 잇몸이 약한 노인이 사용하기에도 적합하고, 어린이도 쉽게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첨단기어 펌프를 적용해 분당 1만회 이상 강력한 맥동수류를 분사해 세정력을 높였다. 기존 업체가 강한 수압을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는 것에 비해, 수압을 낮춘 점은 주목할 만 하다. 신 대표는 “수압이 강한 제품은 시원한 느낌을 주는 것 같지만 실제로는 잇몸이 내려앉는 등 부작용이 있다.”고 말한다. ‘수압과 세척력과 무관하다’는 치과 전문의들의 조언을 고려한 것이라는 설명이다. 2중 물탱크 수납 구조와 살균 시스템을 통해 세정액의 오염을 방지하고 세균 증식도 막는다. 또 물튀김방지벽 기능으로 필요하지 않는 곳으로 물이 튀지 않으며, 소음을 줄이고 진동을 최소화했다.

이 외에도 다양한 편의 기능이 있다. 구강세정 중에도 수압 변경이 가능하도록 본체와 손잡이에 수압 조절 다이얼이 장착되었다. 또 전기 감전 위험을 방지하기 위한 방수 스위치, 구강세정기가 작동 중임을 알리는 발광스위치 등은 안전과 편리를 위한 사양. 노즐은 방향 노즐 4개와 일반 노즐 2개로 이루어져 자신의 잇몸 상태에 따라 맞추어 사용할 수 있다. 꼬임이 없는 부드러운 실리콘 호스를 적용해 사용 후에도 깔끔하게 정리할 수 고, 100~240V의 전력을 자유자재로 사용할 수 있어 여행이나 출장 시에도 빠짐 없이 사용 가능하다.

사진제공 이지픽
사진제공 이지픽

 

더 새로운 아이디어로 시장 창출해 나갈 터

이지픽의 기술 아이디어는 과거 선박기관사였던 신춘우 대표의 경력에서 출발한다. 한 번 배를 타면 1년 이상 바다에 머물렀던 터라 잇몸 질환이 심했다. 하지만 기존 일자형 구강세정기를 쓰면서 만족했던 적이 없었다. 그가 ‘ㄷ’자형 세정기를 착안해 낸 것은 주유소 자동차 세차기에서였다. 차가 세차기 가운데를 통과하고 양 옆에서 세척하는 원리를 구강세정기에 적용한 것이다.

이지픽의이 개발한 ‘워터프로스’의 기술은 약 60년 간 별다른 기술적 혁신이 없었던 구강세정기 시장에 큰 변화를 줄 수 있을 정도의 창조적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이지픽은 반려동물용 구강세정기와 함께 물 대신 압축공기를 이용한 구강세정기 개발을 구상하고 있다. 강한 물살로 인한 잇몸 손상이 없고, 물을 뱉지 않아도 돼 더욱 편리할 새로운 구강세정기는 시장에 또 한 번의 혁신을 몰고 올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