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성장의 새 엔진, 팁스(TIPS) 운영사 확대
혁신성장의 새 엔진, 팁스(TIPS) 운영사 확대
  • 김수연 기자
  • 승인 2019.05.13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팁스(TIPS) 신규 운영사 6개 선정
대기업·특성화대학 등이 보유한 인프라 및 전문인력을 활용한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한 기술기반 창업 활성화를 지원
지방 소재 투자사, 글로벌 전문, 인공지능(AI)/가상현실(VR)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 운영사 선발

혁신성장의 대표 기술창업 사업으로 자리매김한 팁스(민간투자주도형 기술창업 지원) 신규 운영사가 47개로 확대된다.
 
팁스(TIPS:Tech Incubator Program for Startup)는 성공벤처인 등 민간(운영사)을 활용하여 창업팀 선별, 엔젤투자-정부R&D 등을 연계하여 고급 기술인력의 창업을 촉진하는 사업을 말한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는 5월 1일(수), 팁스(TIPS) 신규 운영사 6개를 선정하였다고 발표했다.
 
이번 신규 운영사는 대기업·대학과 연계한 기술·인프라의 활용, 4차산업 분야의 전문투자사, 지방창업 활성화 및 오픈 이노베이션 지원체계를 갖춘 투자사 총 6개를 선발함으로써, 향후 다양한 분야의 유망기술 기반 스타트업이 팁스에 참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선정된 6개 신규 운영사는 투자재원, 보육 역량 및 글로벌 진출지원 등 기본역량과 함께 기관별 강점을 가지고 기술 창업팀의 투자·보육업무를 수행해 나갈 예정이다.


신규 운영사는 3년의 사업권이 부여되며, 정밀실사를 거쳐 기관별로 ‘19년 창업팀 추천권을 배정받아 6월부터 본격적으로 유망 창업팀 발굴 및 투자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제2벤처 붐 확산 전략”(‘19.3.6, 관계부처 합동)을 통해 “프리 팁스 - 팁스 – 포스트 팁스”로 이어지는 팁스 성장단계별 지원체계를 고도화하기로 발표하고, ‘22년까지 팁스 창업팀, 포스트 팁스 창업팀을 각각 연간 500개, 50개 지원하기 위해 사업을 단계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중소벤처기업부 권대수 창업진흥정책관은 “팁스 창업팀 확대에 따라 역량있는 운영사의 지속적인 확충이 무엇보다 중요하며, 지속적인 제도 개선을 통해 팁스가 민간주도의 대표적인 기술창업 사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