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기준금리 1.75%로 동결…
한은 기준금리 1.75%로 동결…
  • 임창훈 기자
  • 승인 2019.05.31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반기 4차례 열린 회의에서 연속 동결

한국은행이 5월 31일 서울 세종대로 한은 본관에서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를 열고 5월 기준금리를 1.75%로 동결한다고 발표했다. 기준금리는 지난해 11월 1.50%에서 1.75%로 인상됐지만, 이날까지 포함해 올해 상반기에 4차례 열린 회의에선 연속 동결됐다. 기준금리 동결 배경으로는 미중 무역전쟁으로 촉발된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이 꼽힌다. 미·중 무역협상 결렬 가능성으로 경기 하방압력은 갈수록 커지고 있다. 때문에 내외부에서 한은이 경기부양을 위해 금리를 인하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그렇다고 한은 입장에서 금리 인하를 선택하기도 쉽지 않다. 역대 최저 금리가 1.25%인 점을 고려하면 한은이 할 수 있는 금리인하는 0.25%포인트씩 두 번 내릴 수 있어 부담이 간다.

또한, 미국과의 금리가 역전된 상황에서 금리를 더 내릴 경우 최근 원/달러 환율 급등세를 더 자극할 수 있다는 점도 한은으로선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 결국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할 처지에 놓인 한은의 금리 조정은 하반기로 넘어가게 됐다. 다음 회의는 7월 18일로 예정되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