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직을 최우선 가치로 내건 국내산 가죽소파
정직을 최우선 가치로 내건 국내산 가죽소파
  • 장두선 기자
  • 승인 2019.05.31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 만족하는 품질로 가구업계에서 두각

 

소비에도 트렌드가 있다. 그동안 직접 만들고 사용함으로써 비용 절감과 함께 각자의 개성을 살리는 DIY(Do It Yourself) 문화가 유행이었다면 최근에는 가치소비를 지향하는 DIP(Do It Professionally)라는 새로운 소비 형태가 자리 잡고 있다. 삶의 질을 중요시하는 트렌드가 확산되면서 생활 수준을 향상시킬 수 있는 차별화된 것을 선호하기 시작한 것이다. DIP족 즉, 전문가적인 뛰어난 식견과 안목을 갖춘 소비자들은 원료부터 기능, 제품력까지 면밀히 따지는 동시에 만족도가 높은 제품은 과감하게 소비한다. 이러한 소비자의 니즈에 맞춰 최대의 만족도를 선사하는 제품을 내놓는 업체들만이 시장에서 살아남게 된다. ‘최고와 최선의 가죽소파브랜드’라는 캐치프레이즈를 걸고 깐깐한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친환경 천연가죽 소파 전문 브랜드 ‘밀란소파’가 그중 하나다.

국내 직영공장에서 자체 생산, 저가 中위탁생산과 차별화

2010년에 설립한 (주)대성유니크가구(대표 최은선)의 브랜드 ‘밀란소파’는 ‘직접 생산, 직접 판매’라는 원칙으로 30가지 소파 디자인 및 5가지 침대 디자인을 공급하고 이태리 천연 통가죽, 친환경적 내장재(E0 등급 친환경 합판, 이태리 친환경 접착제) 등 퀄리티 높은 브랜드 자재를 사용해 국내 직영공장에서 100% 생산하는 점을 바탕으로 선정되었다. 특히, 인체 유해 자재를 사용하는 국내 유통 소파의 低품질과 명확하지 않은 원산지 및 제조업체, 복잡하고 불투명한 유통구조로 인한 비합리적인 가격 등으로 소파에 대한 고객의 불신이 만연한 실정에서 밀란소파가 투명한 자재 공개와 100% 직접 생산 및 직접 판매로 인한 합리적 가격으로 소비자의 신뢰를 높였다는 평을 받는다. 최은선 대표는 “우리 밀란소파 직원들이 다 같이 좋은 소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한 것의 보답을 받은 것 같아 매우 뿌듯하고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앞으로도 더욱 품질 좋은 소파를 만드는 기동력으로 삼고 다양하고 우수한 제품을 소비자에게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밀란소파는 국내 KS인증 E0등급 친환경 합판과 국내산 함수율 최적의 목재 및 독일제 하드웨어, 40kg 골드폼, 마이크로 화이버, 친환경 천연수지로 제작돼 새 가죽 냄새가 거의 없다. 또한, 이태리 가죽제조 전문 업체 CLEDIO社와 직수입계약을 맺어 전 제품 100% 이태리 가죽을 사용하고 있다. 밀란소파는 이태리 고급 천연소가죽 면피와 통가죽만을 사용하여 긁힘과 오염에 강하며, 국내 자체 공장에서 철저한 생산 시스템과 AS 시스템을 운영하여 엄격하고 꼼꼼한 검수를 진행하는 것이 가장 큰 강점이다. 자체 공장에서는 월 300조 한정 생산량을 정하여 완벽한 품질관리를 추구하고 있다. 제품에 대한 자신감으로 밀란소파는 지급보증제도를 시행하여 구입한 제품이 직접 생산이 아닐 경우 1억을 보상하고 있다. 전 제품에는 하단과 방석에 지퍼를 달아 고객이 직접 눈으로 내장재의 품질을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최은선 대표는 “밀란소파의 성장 원동력은 30년이 넘는 경력을 보유한 엔지니어들의 장인정신과 젊은 인재들의 열정”이라고 말하며, “우리 몸에 직접 닿는 가구인 만큼 원칙과 기본에 충실한 합리적인 소파를 만들겠다는 신념으로 나아가고 있다.”고 전했다.

 

최고의 퀄리티 자부하는 밀란소파

밀란소파는 현재 경기도 광주가구단지, 파주 운정가구단지, 천안가구단지, 제주 총 4개의 직영점을 오픈 중이며 전국 곳곳에 추가로 직영점을 오픈하여 전국 직영점 네트워크를 구축하겠다는 목표를 두고 있다. 4인용 소파부터 코너형 소파, 카우치형 소파까지 약 30여 가지의 소파를 전시 판매하고 있으며, 각 매장에 영업전문가가 상주하여 소파에 관한 정보를 쉽게 얻을 수 있다. 최은선 대표는 “밀란소파를 더욱더 많은 대한민국 국민께 선보이고자 한다. 이를 위해 항상 기본과 원칙에 충실한 신념을 지키는 대한민국 대표 신뢰의 기업이 될 것이다.”라고 포부를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