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북유럽 순방 계기로 노르웨이 시장 개척 본격
文 대통령 북유럽 순방 계기로 노르웨이 시장 개척 본격
  • 남궁주 기자
  • 승인 2019.06.13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북유럽 3국 순방을 계기로 노르웨이 오슬로 사이언스 파크에서 개최된 “한-노르웨이 네트워킹 데이(이하, 네트워킹 데이)”에 참석했다.

한국의 ASEIC(사무총장 김세종)과 노르웨이의 이노베이션 노르웨이(Innovation Norway, 대표 칼 크리스찬 아게룹)가 공동 주관한 이번 네트워킹 데이는 노르웨이가 전통적으로 강한 조선·해양 및 신재생에너지 분야 양국 중소기업간 협력을 강화하는 한편, 최근 발전하고 있는 스타트업 분야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 위해 개최됐다.

특히, 1:1 비즈니스 상담회에는 「위기지역 중소기업 Scale-up R&D 지원사업」의 참여기업 4개사를 포함한 국내 조선·해양 관련 중소 기업 8개사가 참석하여 해외진출을 통해 산업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가능성을 탐색하는 의미있는 자리로 평가받았다.

또한, 양국 스타트업 20개사와 투자사 20개사가 참여한 스타트업 투자발표에는 ICT, 게임, 건강 등 다양한 분야의 스타트업이 양국의 투자자들을 상대로 투자유치를 위한 열띤 IR 피칭이 진행됏다.

한편, 이번 행사에서는 양국 중소기업간 협력을 위한 2건의 양해각서(MOU)가 체결됐다. 양국 중소기업 지원기관인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사장 이상직)과 이노베이션 노르웨이는 양국 중소기업의 지원에 관한 협력에 관한 양해각서(MOU)에 서명했다.

노르웨이의 세계 3대 선급사 중 하나인 DNV-GL(대표 레미 에릭슨)과 한국테크노파트진흥회(회장 이재훈)간 선박 및 신재생에너지 분야의 중소기업 기술지원 협력에 관한 양해각서에 대한 서명식도 함께 진행됐다.

박영선 장관은 “노르웨이가 풍부한 바다의 자원을 해운업, 어업, 석유·가스 개발산업으로 발전시킨 원동력은 바다와 맞서며 기회를 찾아 떠났던 바이킹의 기업가정신에 기반한 것”임을 강조하면서, “우리 중소기업과 스타트업들도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는 기업가정신으로 노르웨이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하고, 이를 기반으로 북유럽, 그리고 전 세계까지 활동무대를 확장시킬 때까지 중소벤처기업부가 든든한 후원자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