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다이소 등 37개 상생프랜차이즈와 손잡고 제로페이 확산 추진
중기부, 다이소 등 37개 상생프랜차이즈와 손잡고 제로페이 확산 추진
  • 김수연 기자
  • 승인 2019.07.11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BQ 등 치킨집-파리바게트 등 37개 프랜차이즈 제로페이 도입

프랜차이즈 업계가 모바일 직불결제(제로페이) 활성화를 위해 발벗고 나섰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 8일 여의도 CCMM빌딩에서 37개 프랜차이즈와 자상한 프렌지지정식을 진행하고 상생과 공존 문화 확산을 약속했다.

금번 지정식에는 김학도 중기부 차관, 박기영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장, 이근주 소상공인간편결제추진단장과 이범돈 ㈜크린토피아 대표이사, 심관섭 ㈜한국미니스톱 대표이사, 신호섭 ㈜아성다이소 대표이사 등 37개 프랜차이즈 대표이사와 임직원들이 참석하였다.

37개 상생프랜차이즈는 가맹본부에서 소속 가맹점의 제로페이 가맹을 지원하고, 기존 시스템(POS)과 제로페이를 연계하기 위한 시스템 개발 및 홍보 마케팅을 지원하였거나 지원할 예정이다.
 
CU, GS25, 세븐일레븐, 미니스톱, 이마트24 등은 지난 5월부터 POS기와 연결된 단말기로 결제하는 방식을 도입함으로써 결제절차를 개선하여 제로페이 편의성을 높이는데 기여했다.
 
그 외 상생프랜차이즈도 다이소(7월 중 서비스 제공)를 시작으로, 제로 페이를 도입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중기부와 소상공인간편결제추진사업단은 상생프랜차이즈에 대해 제로페이 상생프랜차이즈 엠블럼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며, 2020년부터는 유망프랜차이즈 육성지원 사업에 상생프랜차이즈가 지원할 경우, 평가 시 우대하는 방안도 검토키로 했다.
 
중기부는 블록체인 기반의 모바일상품권 발행‧정산 시스템을 도입하여 온누리 상품권과 지역상품권을 모바일로도 쉽게 구매할 수 있도록 하고, 법인용 시스템을 구축하여 중앙정부와 광역‧기초 자치단체의 업무추진비를 제로페이로 결제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김학도 중기부 차관은 “제로페이를 통한 가맹본부와 가맹점의 상생 사례와 같이 함께 협력해나간다면 프랜차이즈 산업 발전과 중소기업‧소상공인과의 상생을 함께 이루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고 전하며, “제로페이가 확산되어 국민 생활에 함께하는 ‘자상한 친구 (프렌즈)’가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