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구직급여 7589억원…2개월 만에 역대 최대치
7월 구직급여 7589억원…2개월 만에 역대 최대치
  • 김수연 기자
  • 승인 2019.08.13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노동부 '7월 노동시장 동향' 발표
고용보험 가입 2010년 5월 이후 최대
신규 구직급여 7000명↑…1인당 152만원

실직자의 구직활동을 지원하기위해 지급하는 구직급여 지급액이 지난달 7589억원에 달해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작년 동월(5820억원)보다 무려 30.4% 증가했다.

12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고용행정 통계로 본 7월 노동시장의 주요 특징'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구직급여 지급액은 역대 최대치를 기록한 지난 5(7587억원)보다 2억원 많았다. 불과 2개월 만에 또다시 기록을 경신한 것이다.

구직급여 지급액의 증가세는 고용보험 피보험자가 늘어 구직급여 수급 자격을 가진 사람이 증가한 데 따른 결과라는 게 고용부의 설명이다.

구직급여 지급 기준인 최저임금의 인상도 영향을 미쳤다. 구직급여 하한액은 최저임금의 90%로 하는데 최저임금의 인상으로 구직급여 지급액도 늘었다는 것이다. 구직급여 지급액의 증가세는 좀처럼 개선되지 않는 고용 사정과도 무관하지 않다는 해석이 나온다. 지난달 구직급여 수급자는 50만명으로, 작년 동월(445000)보다 12.2% 증가했고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도 101000명으로, 작년 동월(94000)보다 7.5% 늘었지만 지급액 증가규모는 이보다 몇배나 많기 때문이다.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의 증가 폭은 운수업(1700), 도소매업(1300), 숙박음식업(1100) 등에서 컸다. 지난달 고용보험 피보험자는 13722000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544000(4.1%) 증가했다. 20105(565000) 이후 가장 큰 증가 폭이다.

고용보험 피보험자가 늘어나면 그만큼 일자리의 질이 개선되고 사회 안전망이 넓어지는 것으로 볼 수 있다. 현 정부 들어 적극적으로 고용보험 가입 대상을 확대한 것도 피보험자 증가세에 영향을 줬다. 피보험자는 모든 연령대에서 증가했으나 60세 이상 고령층이 15.5% 늘어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특히, 보건복지업의 60세 이상 피보험자는 75000명 늘었다.

지난달에도 피보험자 증가세를 이끈 것은 서비스업이었다. 서비스업의 피보험자는 지난달 9296000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522000(6.0%) 증가했다. 보건복지업(159000), 숙박음식업(75000), 도소매업(6만명) 등에서 증가 폭이 컸다. 청년층이 선호하는 일자리가 많은 전문과학기술업도 증가 폭이 49000명에 달했다.

반면, 지난달 제조업의 고용보험 피보험자는 358만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5000(0.1%) 증가하는 데 그쳤다. 구조조정 중인 조선업을 포함한 기타 운송장비업의 피보험자는 6000명 늘어 증가 폭이 커졌다.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과 초대형 원유 운반선(VLCC) 수출 회복세 등에 따른 것으로 고용부는 보고 있다.

동차업의 피보험자는 7600명 감소했다. 고용부는 "자동차업의 고용보험 피보험자 감소 폭은 스포츠유틸리티차(SUV)와 친환경차를 중심으로 한 수출 회복 등의 영향으로 지난해 하반기보다 완화했다"고 설명했다.

일본 수출 규제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전자통신업의 피보험자는 600명 늘어 증가세를 유지했다. 반도체 제조업의 경우 피보험자가 4500명 늘었다. 전자부품 제조업은 3700명 줄어 감소세를 이어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