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링링' 피해기업 대출상환 유예한다…
태풍 '링링' 피해기업 대출상환 유예한다…
  • 김희은 기자
  • 승인 2019.09.09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태풍 ‘링링’ 피해 복구를 위해 금융지원을 제공한다고 9일 밝혔다.

태풍 '링링'에 피해를 입은 기업은 대출 원리금 상환이 최장 1년 미뤄지고, 특례보증이나 대출을 받을 수 있다.

산업은행, 기업은행, 신용보증기금, 농림수산업자신용보증기금은 피해기업·개인에 대한 대출·보증을 최장 1년 유예한다. 또한, 시중은행을 통해 이뤄진 대출도 원리금 상환을 6개월 미뤄준다. 신용보증기금은 재난피해 중소기업에 운전·시설자금을 합쳐 3억원 한도의 복구자금을 0.5% 고정 보증료율로 특례보증하며, 농림수산업자신용보증기금은 피해 농어업인과 농림수산단체에 보증비율 100%에 3억원 한도로 특례보증한다.

지원을 받기 위해서는 지방자치단체에서 재해피해확인서를 발급받아 제시하거나, 정부·지자체의 재난 복구자금 지원 결정을 받으면 지원을 신청할 수 있다.

한편, 시중은행은 정부 지원과 별개로 이번 태풍으로 피해를 본 고객을 위한 금융지원책을 마련했다. ▲신한은행은 태풍 피해 기업당 3억원을 빌려주고 신규·만기연장 여신은 금리를 최대 1%포인트 감면한다.

▲우리은행은 피해 기업·소상공인에게 3억원까지 운전자금을 빌려주고, 피해 실태 인정금액 범위에서 시설자금도 대출해준다. 기존 대출은 1년까지 만기를 연장한다.

▲국민은행은 사업자대출은 5억원 이내의 운전자금, 피해시설 복구 소요자금 범위의 시설자금을 지원한다. 기업대출은 최대 1.0%포인트 특별우대금리도 적용한다.

▲하나은행은 태풍 피해를 본 중소·중견·개인사업자에게 업체당 5억원 이내의 신규 긴급경영자금 대출을 지원한다. 기존 대출 만기를 앞둔 중소 기업고객과 개인고객 모두 원금 상환 없이 1년까지 만기를 늦춰준다.

▲농협에서는 기업·농식품기업 자금으로는 최대 5억원씩, 가계자금으로는 최대 1억원씩 대출을 지원한다. 이 대출에는 기본 산출금리에 1.0%포인트(농업인은 1.6%포인트) 우대금리를 적용한다.

한편, 카드사들은 태풍 피해 고객이 연체 중이라면 일정기간 채권추심을 하지 않고 연체료를 감면해주며, 태풍 피해 발생일 이후부터 일정 기간 카드론이나 현금서비스를 이용하면 이자를 최대 30% 깎아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