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경제활력 회복을 위해 정책자금 지원 확대
중소기업 경제활력 회복을 위해 정책자금 지원 확대
  • 김희은 기자
  • 승인 2019.09.30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책자금 기준금리 2.30%에서 2.15%로 0.15%p 인하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는 중소기업 활력회복을 위해 정책자금 기준금리를 10월부터 2.30%에서 2.15%로 0.15%p 인하하고, 수출기업과 재창업기업을 위한 정책자금 1,300억원을 추가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책자금 기준금리는 17년 1분기 2.30%로 확정한 이후, 금리인상 여건에도 불구하고 11분기 연속 동결해 왔으며, 최근 한미 기준금리 인하 등 대내외 경제여건을 감안해 인하했다. 이번 금리인하 결정으로 약 6만 7천개사에 연간 250억원의 이자경감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중소기업의 하반기 경제활력을 보강하기 위해 정책자금 1,300억원 추가 공급도 같이 추진한다.

중소기업의 해외진출 및 판로 확보를 지원하기 위한 신시장진출지원자금 1,000억원과 재창업 기업 등을 지원 대상으로 하는 재도약지원자금 300억원을 확대 공급할 예정이다.

중소벤처기업부 원영준 성장지원정책관은 “금번 정책자금 기준금리 인하와 추가 자금 공급으로 중소기업의 금융부담이 완화되어 하반기 경영개선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