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하철 노사협상 타결…임금 1.8% 인상·인력충원 합의
서울지하철 노사협상 타결…임금 1.8% 인상·인력충원 합의
  • 김수연 기자
  • 승인 2019.10.17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지하철 노사 협상이 파업 돌입 직전 극적으로 타결됐다. 서울교통공사와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은 16일 오전 3시쯤 실무협상을 재개해 총파업이 예고됐던 오전 9시를 앞두고 타결됐다고 이날 밝혔다. 이에 따라 출퇴근길 운행 차질이 예상됐던 서울지하철 1~8호선은 정상 운행되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타결에 즈음해 교섭 현장을 방문해 노사 양측을 격려했다. 앞서 노조는 교섭이 이뤄지지 않으면 16∼18일 총파업에 들어가겠다고 예고했다.


이날 노사는 ▲임금 1.8% 인상 ▲5호선 하남선 연장 개통과 6호선 신내역 신설에 따른 안전 인력 242명 증원 서울시에 노사 공동 건의 ▲임금피크제 문제 해결을 위한 건의 ▲여성 직원 증가에 따른 근무환경 개선 등에 합의했다. 기관사의 안전과 관련한 인력 증원문제도 앞으로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다만 서울메트로와 서울도시철도공사를 통합할 때 1029명을 감축하기로 한 노사정 합의 사항은 차질 없이 추진하기로 했다.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시민 불편은 없어야 한다는 공감대 하에 노조와 합의할 수 있었다”며 “아직 숙제가 많지만 노조 및 서울시와 협의해 공동으로 현안을 풀어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