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8개월 만에 '경기부진' 표현 빠졌다…
정부, 8개월 만에 '경기부진' 표현 빠졌다…
  • 김민오 기자
  • 승인 2019.11.15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우리나라 경제 부진 문구를 8개월만에 삭제했다. 정부는 다만 주요 경제지표들이 아직은 바닥권을 벗어나지 못했고 여전히 수출과 건설투자 감소세가 성장을 제약하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지만 전반적인 경제 여건이 더 악화하지는 않고 있다는 판단에서 ‘성장 제약’이란 표현으로 현재 경기를 진단했다.

기획재정부는 15일 발간한 '최근 경제동향 11월호'(그린북)를 통해 "3분기 우리 경제는 생산과 소비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으나 수출과 건설투자 감소세가 이어지며 성장을 제약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선 7개월 간의 경기 부진 판단은 2005년 3월 그린북 첫 발간 이후 최장이었다. 정부는 4, 5월 그린북에서 ‘광공업 생산, 설비투자, 수출 부진’이란 판단을 내렸다가 6월부터는 ‘수출과 투자의 부진한 흐름 지속’으로 표현을 바꿔 유지해왔다. 하지만 11월호에서는 '부진' 표현이 빠졌다. 경기 하강 흐름이 멈추고 현상 유지 측면이 강하다는 이유에서다.

실제로 현재 경기 흐름을 보여주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지난 8월 0.2포인트(p) 상승한 데 이어 9월에는 전월 대비 보합을 나타냈다.

감소세가 계속되고 있는 수출과 건설투자는 여전히 경제 성장을 제약하는 요인으로 지목됐다.

세계경제 둔화와 반도체 단가 하락 영향으로 수출이 지난달 기준 전년 동월 대비 14.7% 감소하며 11개월 연속 내리막 길을 걷고 있기 때문이다. 건설투자도 주택 건설 중심으로 부진이 계속되면서 9월 기준 전년 동월 대비 7.4% 감소했다.

홍민석 기재부 경제분석과장은 “3분기 경기 지수를 보면 추가적으로 악화하는 모습은 아닌지라, 지금 우리 경제의 모습을 가장 정확하게 나타내는 표현으로 바꿨다”고 말했다.

정부는 경제 상황이 더 악화하지 않고 횡보하고 있다는 판단이지만 지금이 경기 저점은 아니라고 진단했다. 다만 남은 4분기 경제 지표가 개선되며 연간 성장률 2.0%를 달성할 것이라는 국책연구기관의 전망대로라면 상승국면을 전제한 정체 상황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남은 기간 재정집행률을 최대한 끌어올리고 정책·무역금융을 차질하게 집행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경제 활력을 높일 수 있는 과제를 발굴해 다음달 발표할 '2020년 경제정책방향'에 반영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