車대리점 절반은 불공정거래 경험..경영간섭·공급축소까지
車대리점 절반은 불공정거래 경험..경영간섭·공급축소까지
  • 장두선 기자
  • 승인 2019.11.27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차판매 대리점을 상대로 본사가 직원 채용에 관여하거나 대리점 인테리어 시공사를 지정하는 등 자동차 공급업체의 불공정행위가 여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제약업계 대리점들은 리베이트 문제는 개선됐지만 완전히 근절되지 않았다고 나타났다.

공정거래위원회는 27일 이 같은 내용의 '제약·자동차판매·자동차부품 대리점거래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공정위는 지난 9월2~30일 전국 182개 공급업자와 1만5551개 대리점을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벌였다. 182개 공급업자 모두 조사에 응했고, 대리점은 24.2%인 3763개 점주가 참여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자동차 판매 대리점 가운데 45.4%가 불공정거래를 경험했다고 응답했다. 불공정거래를 겪은 자동차 판매 대리점 중 28.1%는 본사가 대리점 직원 인사에 개입하는 등 경영 간섭을 한다고 응답했고, 15.4%는 사전 협의 없이 공급을 줄였다고 밝혔다.

또한, 대리점 인테리어 시공업체까지 지정한다는 응답이 전체 자동차 판매 대리점의 48.7%를 차지했다. 대리점주들은 본사가 업체를 지정하면서 시공 가격이 높게 산정된다고 지적했다.

자동차 부품 대리점의 불공정거래 경험 비율은 14.9% 수준이다. 이들 중 53.1%는 반품을 제한한다고 응답했고, 29.2%는 주문하지 않은 제품을 구입하도록 강요당했다고 밝혔다. 강매 대상 부품은 주로 완성차 제조사의 순정부품(72.7%)이었다.

제약 대리점 중 83.1%는 리베이트 관행이 개선됐다고 평가했지만 16.9%는 여전히 문제가 남아있다고 응답했다.

공정위 관계자는 "제약업종은 갑작스러운 공급중단에 대한 개선을, 자동차판매업종은 시승차 관련 비용 분담에 대한 개선을 희망했다"며 "자동차부품업종은 안정적인 영업마진을 보장할 수 있도록 하는 장치가 마련됐으면 하는 바람을 나타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