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업계 최초 '퀀텀닷' 소재의 한계를 극복한 '자발광 QLED 상용화 가능성' 입증
삼성전자, 업계 최초 '퀀텀닷' 소재의 한계를 극복한 '자발광 QLED 상용화 가능성' 입증
  • 김민오 기자
  • 승인 2019.11.28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퀀텀닷 구조 / 사진 삼성전자
퀀텀닷 구조 /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업계 최초로 '퀀텀닷(Quantum Dot)' 소재의 한계를 극복하며 자발광 'QLED(Quantum Dot LED)' 디스플레이의 상용화 가능성을 입증했다.

삼성전자는 27일(현지시간) 퀀텀닷 소재의 구조를 개선해 자발광 QLED 소자의 발광 효율 21.4%를 달성하고, 소자 구동 시간을 업계 최고 수준인 100만 시간(휘도 100니트 반감수명 기준)으로 구현한 최신 연구 결과를 세계적인 학술지 '네이처'에 게재했다고 밝혔다.

자발광 QLED는 전 가시광 영역에서 순수하고 선명한 빛을 표현할 수 있고, 무기물이기 때문에 전류 구동 시 효율과 수명을 더욱 증가시킬 수 있다. 또 스스로 빛과 색을 내기 때문에 백라이트와 컬러필터가 필요 없어 얇고 휘어지거나 투명한 디스플레이까지 확장이 가능하다.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장은주 펠로우는 "삼성의 독자적인 핵심 소재 기술로 차세대 디스플레이 상용화 가능성을 보여줬다"고 말하며, "앞으로 새로운 구조의 퀀텀닷을 활용한 친환경 디스플레이의 개발 범위가 확대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연구를 통해 자발광 QLED 소자의 발광 효율과 사용시간을 크게 향상시켰다.

빛 손실 개선을 위해 퀀텀닷 입자의 발광 부분인 코어(Core)의 표면 산화를 억제하고, 코어 주위를 둘러싼 쉘(Shell)을 결함 없이 대칭 구조로 균일하게 성장시킴과 동시에 두께를 증가시켜 에너지 손실을 최소화했다.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원유호 전문연구원(제 1저자)은 "이번 연구는 퀀텀닷 소재가 만들어지는 메커니즘을 이해해 쉘 두께에 상관없이 고효율의 퀀텀닷을 만드는 방법을 개발했다는데 의미가 있다"며 "소자에서 퀀텀닷 사이의 에너지 소모를 최소화하고, 전하 균형을 조절하여 QLED의 효율과 수명 개선의 방법을 제시한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