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지지율 46.9%…부정 평가 하락
文대통령 지지율 46.9%…부정 평가 하락
  • 임창훈 기자
  • 승인 2019.11.28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청와대
사진제공 청와대

 

리얼미터 조사 결과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지난주와 같은 46.9%로 나왔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2.0%포인트(p) 내린 48.8%로 다시 50%선 아래로 떨어졌다. 부정평가와 긍정평가의 격차는 1.9%포인트로 좁혀졌다. ‘모름·무응답’은 2.0%포인트 증가한 4.3%다.

리얼미터는 북한의 서해 접경지역 해안포 사격과 발표시점 논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조건부 종료 유예 직후 벌어진 합의내용 왜곡 논란, 보수·진보 진영별 양극화 심화로 이어진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단식을 포함한 일련의 부정적 요인이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한·메콩 정상회의 등 대규모 외교 행사로 인한 지지율 상승효과를 상쇄시켰다고 분석했다.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은 긍정평가가 79.4%(부정평가 17.6%), 보수층은 부정평가가 83.3%(긍정평가 14.4%)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11월 25일부터 27일까지 사흘 동안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3만 2942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최종 1503명이 응답을 완료, 4.6%의 응답률을 기록했다.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됐다.

통계보정은 2019년 7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p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