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상없는학교, 노인일자리 참여자 모집…
책상없는학교, 노인일자리 참여자 모집…
  • 김희은 기자
  • 승인 2019.12.27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책상없는학교
사진제공 책상없는학교

 

사회적기업 책상없는학교(정미정 대표)가 2020 노인일자리 사업으로 선정된 부자네 먹을거리 판매점 및 부자네 식재료 가공사업장에서 근무할 경기도 노인일자리 참여자를 모집한다.

책상없는학교는 7월 ‘부자생태계’사업을 개시하고 포천 지역 내 영농사업장, 식재료 가공사업장 및 판매점을 오픈해 운영 중인 사회적기업으로 11월 21일 2020 경기도 노인일자리 시장형사업단 지원 사업에 선정되어 부자네 식재료 가공사업장 설치 등의 지원사업(사업비 7000만원, 30평 규모)도 수행해 나갈 계획이며, 농촌 어르신들의 일자리를 지역 내에서 창출하고 이를 통하여 어르신들의 사회활동은 물론 사회공헌에도 지원의 손길을 더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정미정 대표는 “책상없는학교의 노인일자리 사업은 마을 공동체를 기반으로 지역 내에 노인들의 일자리를 만들고, 어르신들의 생활 소득과 사회활동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노인의 사회참여 및 공헌활동을 통해 활기있고 건강한 노년 생활에 도움을 드리는 한편, 지역 아동들의 돌봄 등 교육사업에도 연계된 ‘부자생태계’를 만들어 가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책상없는학교의 노인일자리 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노인들은 33명으로 영농사업장 10명, 식재료 가공공장 12명, 판매점 11명이 활동 중이며, 지역 내 학부모 및 아동들을 위한 돌봄교실 등을 노인일자리 사업과 연계해 ‘할머니가 들려주는 전래음식이야기’ 등의 다양한 공동체 사업을 펼치고 있다.

또한 10월에는 노인일자리를 통한 사업수익 중 30%를 학교 밖 청소년 지원하여 ‘메이크업 국가자격증 취득과정’을 개시하는 등 마을공동체의 생태구축을 통하여 노인들의 사회활동 및 생활소득을 지원하고, 이를 통해 사회공헌활동까지 활발히 펼쳐나가고 있다.

이번 모집되는 노인일자리의 근로조건은 1일 3시간, 월 10회 30시간이며, 노인일자리의 참여자 신청은 책상없는학교 등 사업 수행기관의 공고를 통해 수행기관에 신청하거나 시·군·구 또는 경기일자리재단, 한국노인인력개발원 등의 관계기관을 통해서도 신청할 수 있다. 모든 신청자에 대한 개별상담을 거쳐 최종 선정된다.

아울러 책상없는학교는 노인일자리 사업 신청 외에도 전래음식, 전래놀이, 체험학습 등 마을교육공동체 노인참여활동에 대한 상담도 받고 있다.

정미정 책상없는학교 대표는 최근 노인일자리 정책에 관련 ‘고용지표 개선을 위한..’, ‘질이 안좋은 세금 일자리’ 등 일부 사회의 부정적이고 자극적인 시각에 대하여 “우리사회의 각각의 의견들 모두 존중하고 함께 고심해야 할 문제로 생각하지만, 도심과 지방은 매우 다른 여건을 가지고 있으며, 특히 없는 일자리를 만든다는 생각보다 미처 채우지 못한 어른들의 역할과 사회의 책임을 우리 어르신들이 대신 나눠 맡아줄 수 있다는 관점에서 바라봐 주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