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2020, 역대 최대인 67개 창업기업 참가…
CES2020, 역대 최대인 67개 창업기업 참가…
  • 임창훈 기자
  • 승인 2020.01.07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중기부)와 창업진흥원(원장 김광현, 창진원)은 7일 부터 10일(현지시간)까지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리는 CES 2020(Consumer Electronics Show)의 유레카관에 역대 최대 규모인 67개 창업기업이 참가한다고 밝혔다.

매년 1월 열리는 CES는 글로벌 대기업과 혁신기업들이 IT 기술과 신기술을 접목한 미래의 전자제품을 선보이는 세계 최대 박람회로, 첨단기기 및 4차 산업기술(5G, ICT, 블록체인 등) 분야 등 글로벌 기술·트렌드를 한눈에 파악할 수 있는 곳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번 CES2020의 Tech West(Sands Expo)관에 설치된 유레카관에는 국내 67개 창업기업이 참가하고 있으며, 이중 중기부가 추천한 26개 기업이 AI, IoT 등 실제 소비자의 생활에 미래기술이 녹아든 제품들을 선보일 예정으로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 △ 드론영상과 공간정보 기반의 도로 포장관리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는 4S Mapper(대표이사 이승호), △ 핸드폰을 이용하여 물리적 망분리를 구현하는 2PC 방식의 화면분할 모니터를 개발하는 테크온비젼(대표이사 사영두), △ 고막에서 발생하는 열을 적외선 방사 방식으로 측정하는 귀 적외선 체온계인 주식회사 이즈프로브(대표이사 신광일) 등 국내 우수 중소기업들 함께 참가한다.

한편, 미국소비자기술협회(CTA)는 우수한 기술력을 가진 혁신기업에게 수상하는 ‘CES 혁신상’ 수상 제품을 발표했다.

△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한 수질 오염도 측정 물센서를 개발하는 더 웨이브톡(대표이사 김영덕), △ 인공지능(AI)을 활용한 홈 케어 스킨 스캐너인 루미니 홈을 개발하고 있는 룰루랩(대표이사 최용준) 등 총 7개 기업이 CES에서 혁신상을 수상하게 됐으며, 이중 6개 기업이 중기부 지원사업의 수혜기업이다.

중기부 차정훈 창업벤처혁신실장은 “CES는 빠르게 흘러가는 4차 산업혁명의 변화 물결 속에서 우리 기업들이 새로운 글로벌 니즈를 파악하고, 전략을 세울 수 있는 좋은 기회이며, 전 세계 최대 시장인 미국에서 혁신기술을 선보이는 것은 물론, 수출 상담을 통해 좋은 성과를 올릴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