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서울 외국인직접투자(FDI), 사상 처음 100억 달러 돌파
2019년 서울 외국인직접투자(FDI), 사상 처음 100억 달러 돌파
  • 유지훈 기자
  • 승인 2020.01.07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는 2019년 외국인의 직접투자금액이 최초로 100억 달러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2019년 對서울 외국인직접투자는 101억 달러로, 기존 역대 최고 기록인 2016년 96억 달러, 2018년 90억 달러를 상회하며 역대 최고 기록을 갱신했다.

2019년 對한국 외국인직접투자는 230억 달러로 서울시(101억 달러)가 전국의 외국인직접투자 유치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44% 수준이다. 서울의 외국인직접투자는 신규투자와 증액투자가 모두 고르게 상승했다. 특히 4차 산업혁명 기반을 조성하는 제조업 분야에서의 투자가 큰 폭으로 증가했다.

2019년, 서울시는 잠재 외국투자가 발굴을 위해 미국 실리콘밸리, 영국 런던 등 현지로 찾아가는 서울시 투자설명회를 개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와 ‘전략적 외국인투자 유치를 위한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등 외국인투자가 서울의 ‘실질적인 일자리 창출’로 연계되는 성과를 얻었다.

2019년 총 37억 달러의 신규투자가 유입됐는데, 이는 전년 대비 16% 이상 증가한 수치이다. 특히, 영국, 미국, 헝가리 등의 각지에서 성장 가능성이 높은 신산업 분야와 혁신기업에 대한 신규투자가 활발히 이뤄졌다. 신규투자 중 신산업 분야에 대한 투자는 23억 달러로 신규투자의 62%를 차지했다. 소프트웨어 개발, 연구개발 등 신산업 분야에 대한 활발한 신규투자는 우리 경제의 신성장을 촉진하는 계기가 되고 있다.

또한, 증액투자도 전년 대비 11% 증가한 60억 달러의 규모로 이뤄졌다. 이 중 4차 산업혁명 분야 및 정보통신 기반의 서비스업 창업기업 등 신산업 분야에 대한 투자가 28억 달러에 달해 서울의 기술 기반 혁신기업들로 외국인투자가 꾸준히 유입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제2 벤처 붐에 따른 신산업 수요 증대에 대응하기 위해 외국투자가들의 증액투자가 2019년에도 활발히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2019년은 지정학적 리스크가 큰 어려운 경제 여건에도 불구하고 외국인 직접 투자를 사상 최대로 유치할 수 있었던 것은 매우 고무적이다.”고 말하며, “2020년에도 외국인직접투자가 서울경제의 혁신성장을 촉진할 수 있도록 외국인직접투자를 더욱 유치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