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2020년 팁스(TIPS) 창업팀 지원계획 통합 공고
중기부, 2020년 팁스(TIPS) 창업팀 지원계획 통합 공고
  • 김민오 기자
  • 승인 2020.01.13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헬스케어·빅데이터, 소재·부품·장비산업 분야 등 미래 전략산업 분야 적극 육성

2015년 팁스, 2018년 포스트팁스 지원을 받으며 꾸준히 성장한 AI 기술기업 수아랩(대표 송기영)은 지난해 10월 코그넥스(美, 나스닥상장)에 1억9,500만달러(약 2,300억원)에 인수됐다. 소위 ‘대박’을 터트린 것이다. ‘팁스’는 TIPS(Tech Incubator Program for Startup)의 약자로 성공벤처인 등 민간투자(운영사)를 활용해 창업팀 선별, 엔젤투자-정부R&D 등을 연계하여 고급 기술인력의 창업을 촉진하는 정책이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중기부)는 이처럼 창업기업들을 글로벌 성공벤처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2020년도 팁스(TIPS) 창업팀 통합 지원계획」을 13일 공고했다. 특히, 올해는 민간투자와 연계해 유망 창업기업을 성장단계별로 나눠 프리팁스(Pre-TIPS) 30개, 팁스(TIPS) 300개, 포스트팁스(Post-TIPS) 40개내외의 기업을 지원·육성할 계획이다.

그간 사업별로 별도 발표한 지원계획을 통합 공고하고, 각 사업별 신청 및 평가시기를 사전에 공지해 창업기업 및 투자자가 2020년 한 해 중장기적 계획을 수립할 수 있도록 했다. 올해 팁스는 ‘제2 벤처붐’을 선도하는 글로벌 기술창업 육성 플랫폼으로의 도약을 꿈꾸고 있다.

운용계획은 첫째 AI·헬스케어·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분야와 소재·부품·장비 산업 분야의 초기 투자 및 창업팀을 확대하기 위한 우대 정책* 및 포럼을 확대해 미래 전략산업을 적극 육성하며, 둘째, 성장단계별 사업 간의 연계 강화를 위해 프리팁스 성과평가를 운영사 중심으로 운영함으로써 프리팁스 졸업기업에게 운영사의 투자 유치를 통한 팁스 참여 기회를 주고, ‘성공’ 판정기업에게는 가점을 부여한다.

또한, 셋째로 해외마케팅 지원사업은 기술분야별로 구성된 분과위원회를 진출 희망 국가별로 재구성하고, 진출시장에 대한 이해 항목의 평가비중을 확대해 글로벌 진출 및 성공가능성이 높은 팀을 집중 지원하며, 넷째로 창업팀의 효율적 사업비 관리를 위해 주기적 점검체계에서 상시점검 체계로 전환해 부가적 행정적 절차 및 오용사례를 방지 하고, 연구개발 및 사업화에 전념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올해로 시행 8년차를 맞이한 팁스는 민간과 협업해 2019년 말 기준 총 56개 운영사와 934개 창업팀을 발굴했다. 이를 통해 상장사(IPO) 2개사, 인수합병(M&A) 14개사, 민간 후속투자 2조원 돌파(정부지원금 5.4배 규모)하는 등 가시적 성과를 달성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