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낡은 수도관' 교체 비용 최대 500만원까지 지원한다
서울시, '낡은 수도관' 교체 비용 최대 500만원까지 지원한다
  • 장두선 기자
  • 승인 2020.01.21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체 전후 수질검사-설문조사 결과, 수질 개선 효과 확인 및 음용률도 높아져
사진제공 서울시
사진제공 서울시

 

지난 7일 환경부에서 수돗물 수질사고를 막기 위해 '스마트 상수도 관리체계'를 도입한다고 밝힌데 이어 21일 서울시도 주택 내 낡은 수도관 교체 비용을 최대 500만원까지 지원한다고 밝혔다.

2007년부터 주택 내 낡은 수도관 교체 공사비를 지원해온 서울시는 수돗물 불신의 원인 중 하나인 ‘주택 내 낡은 수도관’ 문제를 적극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지원금 인상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지원이 가능한 주택은 1994년 4월 이전에 건축되고 내부 수도관이 아연도강관으로 되어있는 주택을 우선 대상으로 한다.

지원액은 전체 공사비의 최대 80%로 ▲다가구 주택은 가구 수 별 차등하여 최대 500만원 ▲아파트 등 공동주택은 세대 당 최대 140만원(세대배관 80만원, 공용배관 60만원)까지 지원이 확대됐으며 ▲단독주택은 기존과 동일하게 최대 150만원까지 지원된다. 또한, 공동주택(아파트) 공용급수관의 경우에도 최대 40만원까지 일률 지원하던 것을 온수배관으로 인해 교체비용 부담이 더 큰 지역‧중앙난방 아파트의 경우 세대 당 최대 60만원까지 지원 가능하도록 개선했다.

한편 시는 2019년에 수도관을 교체한 가정을 대상으로 수질검사와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수도관 교체 후 음용률이 높아지고 수질이 크게 개선되었다고 분석했다. 수도관 교체 가구의 수돗물 음용률은 수도관 교체 전 27.2%에서, 교체 후 37.3%로 무려 10.1%나 증가됐다. 수도관 교체 전‧후 수질검사를 실시한 결과, 탁도의 경우 66% 개선돼 수질 개선 효과가 매우 큰 것으로 나타났다.

백 호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시에서 관리하는 상수도관은 이미 정비가 완료되고 있는 상황이나, 일부 가정에서는 수돗물의 품질이 어디서 나빠지는지 잘 알지 못해 수돗물에 대한 불신이 남아있다”고 말하며 “깨끗한 수돗물 공급을 위해 주택 내 낡은 수도관 교체 사업에 시민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해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