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도심 주요지점 연결하는 '녹색순환버스' 4개 노선 29일 첫 운행
서울 도심 주요지점 연결하는 '녹색순환버스' 4개 노선 29일 첫 운행
  • 임창훈 기자
  • 승인 2020.01.21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녹색교통지역 운행제한 과태료 활용 ‘반값요금(600원)’… 같은 번호 재탑승시 무료환승
사진제공 서울시
사진제공 서울시

 

명동, 서울역, 인사동, N타워, 경복궁 등 서울 도심 주요지점과 관광명소를 기존 시내버스보다 저렴한 요금으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노란색 ‘녹색순환버스’가 첫 운행한다. 서울시는 도심 한양도성 내부 녹색교통지역을 달리는 4개 노선의 ‘녹색순환버스’ 운행을 설 명절 직후인 29일(수) 전면 개시한다고 밝혔다. 개통식이 열리는 29일(수)은 오전 10시 첫 운행을 시작하며, 30일(목)부터는 오전 6시30분(첫차)부터 운행한다.

일일 총 27대 버스가 투입돼 오전 6시30분(첫차)~23시(막차)까지 운행된다. 요금은 기존 시내버스 요금(1,200원)의 절반인 600원이다. 특히, 같은 번호의 ‘녹색순환버스’끼리는 30분 이내(21시~07시는 1시간)로만 재탑승하면 추가 요금부담 없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4회까지 무료 환승) 지하철, 시내버스 등 기존 대중교통과의 환승혜택도 그대로 유지된다.

한양도성 내부를 달리는 4개 노선은 교통카드, 택시, 따릉이 이동 데이터 등 교통 빅데이터를 활용, 시민들의 주 활동지역인 업무지구(시청‧을지로 일대)와 관광객들의 주 목적지(인사동, DDP, 명동, 남산N타워 등), 고궁(경복궁, 덕수궁, 운현궁 등)을 효과적으로 연결하는 최적의 노선을 도출한 것이 특징이다. 시는 향후 승객수요, 이동현황, 배차간격 등을 모니터링해 지속 보정‧보완할 예정이다. 승객수요에 따른 차량 확대로 도심 내 이동편의 및 도심·부도심 연계 강화 등 다양한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박정록 서울시관광협회 부회장은 “도심 내 주요 고궁·관광지·쇼핑을 보다 쉽게 연계하는 순환버스의 도입으로 개별 외국인 등 관광객의 이동 편의증진, 나아가 관광업계의 활성화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