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비상경제 시국’···“코로나, 특단의 대책 필요”
문 대통령, ‘비상경제 시국’···“코로나, 특단의 대책 필요”
  • 남궁주 기자
  • 승인 2020.02.18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스·메르스 때보다 훨씬 크고 긴 충격…
사진 청와대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한 경제 위축과 관련해 "비상한 상황에는 비상한 처방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사태로 한국경제가 사스·메르스 때보다 더 충격을 받을 우려가 있다는 심각한 인식 아래, 모든 부처가 '비상시국'이라는 인식을 갖고서 가용 정책수단을 총동원해야 한다는 강력한 의지를 표명했다.

문 대통령은 "중국의 경제상황이 나빠지면 우리가 가장 큰 타격을 받는다. 당장 중국과 연계된 공급망과 생산활동이 차질을 빚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할 지원책이 필요하다"고 말하며,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등에 대한 특별금융지원과 세부담 완화를 위한 과감한 조치의 검토와 기업의 투자를 활성하기 위한 인센티브 확대와 더욱 과감한 규제혁신방안도 적극적으로 검토해달라"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위축된 국내소비 진작을 위해, 지역경제 활력을 위해 필요하다면 파격적 수준의 지원방안도 적극적으로 고려하고 생각할 수 있는 대책들을 모두 꺼내놓고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문 대통령은 "정책은 타이밍이 중요하다. 비상한 시기인 만큼 실기하지 않고 긴급히 처방해야 한다"고 말하며, "국회도 비상한 경제상황극복에 협조해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