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스마트공장 씽크탱크, ‘표준기술자문위원회’ 발족
중기부, 스마트공장 씽크탱크, ‘표준기술자문위원회’ 발족
  • 유지훈 기자
  • 승인 2020.06.05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표준을 기반으로 스마트공장을 효율적으로 보급해 중소기업이 제조기술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5일 ‘스마트공장 표준기술자문위원회’(이하 표준기술자문위원회)를 발족했다고 밝혔다.

표준기술자문위원회는 중소기업이 다양한 제품을 개발하거나 제조 하는 과정 등에서 생성되는 데이터(이하 제조데이터)를 수집해 분석 가공하고 이를 공유하거나 활용할 수 있도록 새로운 표준안을 개발하고 기업에 표준화 도입을 제안하며 정부에는 표준화 자문 등 스마트제조혁신 표준화 정책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표준기술자문위원회 운영을 통해 중소기업은 생산성 향상과 새로운 사업을 발굴할 수 있는 기회가 높아지고 중기부는 표준화 정책을 개발 수립하는 등 다양한 효과가 기대된다.

표준기술자문위원회는 IEC나 ISO 국제표준위원장으로 활동하거나 국제표준개발 참여 경험이 많은 기업, 학계, 연구소 등 각 분야의 전문가 21명이 위원으로 위촉돼 분기별 활동하며, 프레임워크·플랫폼 분과와 네트워크·디바이스 2개 분과를 구성해 수시 운영한다.

위원 중에는 기업인 참여 비율을 40% 내외로 구성하고 기업 의견을 최대한 수렴하여 기업이 쉽게 표준안을 도입할 수 있도록 했으며, 스마트공장 구축기업 중에서 표준화 분야의 우수 기업과 사례도 적극 발굴하고 홍보해 많은 기업들이 표준화된 결과를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중기부 조주현 중소기업스마트제조혁신기획단장은 “중기부는 독일 연방경제부(BMWi) 산하기관인 LNI(Labs Network Industrie) 4.0과 국제표준 기반의 스마트 공장 도입을 위한 실증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고 말하며, “올 하반기 국가표준기본계획(21-25년) 수립에도 참여해 스마트제조 혁신에 관한 제조데이터 표준화 정책을 지속적으로 개발 확산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