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내연기관 부품업체 미래차 전환 지원 나선다…
중기부, 내연기관 부품업체 미래차 전환 지원 나선다…
  • 김민오 기자
  • 승인 2020.06.19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18일 현대·기아차와 한국자동차산업협동조합 및 내연기관 부품업체 대표들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미래 모빌리티 산업을 주도하기 위한 완성차 업체의 전략을 공유하고, 내연기관 부품업체의 현장 애로를 바탕으로 향후 중장기 지원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다.

중기부 박영선 장관은 “정부와 완성차, 부품업체 모두 힘을 합해 당장의 위기 극복은 물론 향후 미래차 시대를 대비한 내연기관 부품업체의 중장기적인 준비가 필요한 시기”라며, “상생과 연결을 통해 완성차와 부품업체들이 함께 성장할 수 있는 길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현대·기아차는 미래차 전환을 위한 ‘2025 전략’을 발표하고 ‘2025년까지 전기차 및 수소전기차 67만대(전기차 56만대, 수소전기차 11만대) 판매를 달성해 글로벌 전동차 3위 기업으로의 도약 의지를 밝혔다. 이를 위해서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의 사업구조 전환을 추진하고, 국내 중소기업들과 함께 전동화 생태계를 구축해 나아갈 계획이다.

또한, ’내연기관 협력사 지원방안‘ 발표를 통해 내연기관 협력사의 사업전환, 신규 매출 확대, 금융 및 기타 지원 프로그램을 공유했다.

주요 프로그램으로는 내연기관 협력사의 사업전환을 위한 친환경차 전용부품 등 신규 사업에 참여기회 부여, 미래차 특화 스마트공장 구축 등이 있다.

특히, 현대·기아차는 지난해 12월 자상한 기업으로 선정된 이후 협력사 외 부품업체와의 상생협력도 추진 중이며, 저신용 부품업체 보증을 위해 200억원을 출연하는 등 협력분야도 금융, 교육 등으로 확대해 나가고 있다.

이날 참석한 부품업체 대표들은 미래차 부품 개발에 중소기업의 참여가 확대될 수 있도록 대기업과의 협업체계, R&D·사업화 및 자금지원 등이 필요하다고 건의했으며, 이에, 중기부 박영선 장관은 “미래차 전환을 추진하는 부품기업에 대해서는 관계부처와 협력해 R&D․사업화, 금융, 사업전환 제도 등을 활용하여 적극 지원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