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창업센터, 스타트업 판로개척 역량 강화 앞장선다
시흥창업센터, 스타트업 판로개척 역량 강화 앞장선다
  • 장두선 기자
  • 승인 2020.07.08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조/콘텐츠 국내외 판로개척 지원’ 사업 참가기업 모집

시흥산업진흥원(원장 김태정)이 운영하는 시흥창업센터(서부경기문화창조허브)에서 경기도내 스타트업을 위한 ‘2020년 제조/콘텐츠 국내외 판로개척’ 사업의 참가기업을 모집한다. ‘2020년 제조/콘텐츠 국내외 판로개척’은 이미 상용화된 제품을 갖고 있고, 유통과 판매를 해본 경험이 있는 창업 7년 미만의 제조-콘텐츠 융·복합 기반 스타트업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해당 프로그램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 2년차를 맞이했으며, 시흥시와 창업센터는 평가를 통해 총 15개사를 선정할 계획이다.

‘제조/콘텐츠 국내외 판로개척 지원’ 사업 모집 포스터 (이미지제공=시흥산업진흥원)
‘제조/콘텐츠 국내외 판로개척 지원’ 사업 모집 포스터 (이미지제공=시흥산업진흥원)

지원 대상에 선정되면 △1단계로 기업의 유통·판로 사전검토를 통해 역량진단을 받게되며, 그 결과를 통해 △2단계 기업별 맞춤 컨설팅을 진행한다. 맞춤 컨설팅에서는 사전 수요조사를 거쳐 시장 분석, 가격 관리, 마케팅, 비즈니스 모델 점검 등 원하는 분야의 전문 컨설턴트와 매칭을 지원한다. 이후 컨설팅 결과 및 홍보·마케팅 계획을 중심으로 중간평가를 진행하며, 그 결과에 따라 차등적으로 △3단계 홍보·마케팅 비용지원을 최대 500만원에서 최소 300만원까지 추가로 받을 수 있다. △4단계에는 이전단계의 역량을 종합하여 최종 유통판로 시장개척을 진행하게 된다.

지난해에는 총 20개 기업이 참여, 140건의 진단평가 및 컨설팅과 32건의 유통·판로 연계 미팅을 진행했다. 이를 통해 14건의 계약 건수와 약5억200만원의 계약 실적을 달성했으며, 29명의 신규 고용 창출 효과를 거둘 수 있었다. 대표적인 성과로 비엘테크(대표 배정렬)는 2건의 상담을 통해 총 2억1800만원의 계약 실적을 냈고, 시흥시 관내 창업기업인 엘레트론(대표 김정민)은 중국 상하이 기업과 약 4000만원의 수출 계약 성과를 올렸다. 또한 케이와이이엔지(대표 원경훈)는 유통·판로 연계 미팅에서 진행된 4건의 상담을 모두 납품 계약으로 성사 시켜 100%의 계약 성공률을 달성하며, 뛰어난 성과를 얻었다.

이처럼 ‘2020년 제조/콘텐츠 국내외 판로개척’은 경쟁력있는 제품을 가지고 있지만 유통·판로에 어려움을 겪는 스타트업이 전문 컨설턴트의 도움을 통해 시장 확대의 돌파구를 마련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며, 유통·판로 경험을 보유한 제조-콘텐츠 융·복합 스타트업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