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당옥수수’ 누적 판매량 200만개 돌파… 작년 대비 2배↑
‘초당옥수수’ 누적 판매량 200만개 돌파… 작년 대비 2배↑
  • 장두선 기자
  • 승인 2020.08.13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재훈 대표 / 사진제공 식탁이있는삶
김재훈 대표 / 사진제공 식탁이있는삶

 

중소벤처기업부가 설립하고 창업진흥원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가 운영하는 판교 창업존 입주 기업인 식탁이있는삶(대표 김재훈)이 처음 국내에 선보인 ‘더단 초당옥수수’가 출시 3달 만에 누적 판매량 200만개를 돌파했다. 2019년 같은 기간 판매량(90만개)보다 2배 이상 더 높은 수치다.

식탁이있는삶은 이번 성과가 직접 계약 산지를 늘리고 유통 채널의 경쟁력 키우면서 가능했다고 밝혔다.

경남 밀양의 하우스를 중심으로 물량 선점에 나서고 제주, 영양, 충주 등 경지에서 직접 옥수수를 수확해 다른 곳보다 한 달 빨리 많은 양의 초당옥수수를 시장에 선보였다. 온라인 플랫폼(퍼밀), 마트, 홈쇼핑 등 유통 채널을 다양화해 더 많은 고객에게 식삶의 초당옥수수를 선보일 기회를 마련했다.

초당옥수수는 과일처럼 껍질만 벗기면 먹을 수 있는 초간편 옥수수로 일반 옥수수보다 단맛이 강한 게 특징이다. 하지만 칼로리는 일반 찰옥수수의 절반에 불과하다. 수분이 많기 때문에 살짝 쪄서 먹으면 깊은 단맛을 느낄 수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식탁이있는삶의 김효준 MD는 “현재 집중 호우로 초당옥수수 산지 수확 상황이 좋지 않아 산지 복구 작업과 안정적인 출고에 신경을 쓰고 있다”고 말하며, “고객이 맛있는 초당옥수수를 받아볼 수 있도록 제품 선별에 더 신경 쓰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