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미디어산업 여성 비정규직' 권리보호 위한 정책 모색
서울시, '미디어산업 여성 비정규직' 권리보호 위한 정책 모색
  • 김연우 기자
  • 승인 2020.10.20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 상암미디어여성페어 토크콘서트 / 포스터제공 서울시
2020 상암미디어여성페어 토크콘서트 / 포스터제공 서울시

 

2019년 서울시 서북권직장맘지원센터의 ‘서울시 서북권역 미디어산업 종사자 일‧생활균형 실태조사연구’에 따르면 서울 서북권(은평, 마포, 서대문) 미디어산업종사자의 66%는 비정규직이며 그중에서도 여성 비정규직의 비율은 49.9%로 높은 비중을 차지한 바 있다. 또한 미디어 산업은 콘텐츠 제작 외주화로 인해 꾸준히 비정규직이 증가 중인 업종으로 코로나19 이후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격차가 더욱 커지고 있다.

이에 서울시 서북권직장맘지원센터를 포함한 상암미디어여성비정규직지원공동사업단은 오는 10월 21일 (수) 14시 TBS 1층 오픈 스튜디오에서 ‘2020 상암미디어여성페어’ 비대면 토크콘서트를 개최한다.

이번 ‘상암미디어여성페어 토크콘서트’에서는 상암DMC를 중심으로 미디어 산업에 종사하는 여성(비정규직) 노동자를 집중 조명할 예정이다. 패널로는 김종진 한국노동사회연구소 선임연구위원과 권수정 서울시의원,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서울시 서북권직장맘 지원센터 양지윤 센터장이 참여해 미디어비정규직노동자들의 노동실태와 코로나19로 인한 업계의 어려움 등 현재 이슈가 되고 있는 문제들에 대한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고 그들의 처우 개선을 위한 정책, 제도들은 무엇이 있을지 토론 할 예정이다.

토크콘서트는 TBS 유튜브 채널에서 생중계되며 이후 11월 4일(수) 저녁 8시10분부터 TBS TV ‘시민영상특이점’을 통해 방송된다.

서울시 여성정책담당관은 “이번 토크콘서트가 미디어산업 여성 비정규직 권익보호를 위한 정책방안을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서북권직장맘지원센터를 비롯한 총3곳의 직장맘지원센터를 통해 비정규직 여성이 법으로 보장된 권리를 온전히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