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착한 임대인 세액공제 내년 6월까지 연장"
홍남기 "착한 임대인 세액공제 내년 6월까지 연장"
  • 박현철 기자
  • 승인 2020.11.12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남기 부총리 / 사진 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 / 사진 연합뉴스

 

건물주가 소상공인에게 임대료를 감면해주면 감면한 금액의 50%를 세액공제로 돌려주는 이른바 ‘착한 임대인 제도’가 내년 6월까지 연장된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2일 "임대료 인하액의 50%를 소득세와 법인세에서 세액공제하는 착한임대인 세액공제 적용기한을 내년 6월말까지 연장한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9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소상공인의 가장 큰 경영애로사항인 임대료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추가방안을 마련했다”고 말하며 “소상공인 정책자금 지원대상에 일정수준 임대료를 인하한 임대인을 포함하는 등 금융지원도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지난 2월 전주 한옥마을을 시작으로 전국의 많은 임대인들이 자발적으로 임대료를 인하해 실질적인 혜택은 물론 사회적 연대의 징표가 되고 있다"며 "정부도 임대료 인하액에 대한 세액 공제, 정부‧지자체‧공공재산의 임대료 인하 등 다각적으로 지원 중"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임대료 부담을 완화하기 위한 추가방안을 마련했다"며, “착한임대인 운동은 사회적으로 큰 반향을 불러왔고, 약 4만여 소상공인들이 직접적인 임대료 인하 혜택을 받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