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앱‧게임 창업기업과 국내외 투자사 만난다
중기부, 앱‧게임 창업기업과 국내외 투자사 만난다
  • 장두선 기자
  • 승인 2020.11.19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컴업 누리집 홈페이지 캡쳐

 

‘창구 프로그램’에 참여 중인 앱‧게임 유망 창업기업과 국내외 유명 투자사가 온라인에서 만나는 기업 설명회가 열린다.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국제 창업기업 대축제인 컴업 2020(COMEUP 2020)의 특별행사로 11월 20일 판교 창업존에서 ‘창구 프로그램 데모데이(이하 시연회)’를 구글플레이와 함께 개최한다고 밝혔다

‘창구 프로그램’은 앱‧게임 분야 창업기업이 국내를 넘어 해외시장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지난해 중기부와 구글플레이가 협업해 만든 프로그램이다.

지난해 ‘창구 프로그램’에 참여한 창업기업들에 따르면 “사업화 자금 외에도 세계시장에 진출하는데 실질적인 노하우를 전수받을 수 있어 많은 도움이 되었다”며 만족감을 나타내고 있다.

이러한 현장에서의 호응과 요구사항을 반영해 올해는 지원대상을 기존의 3~7년에서 7년 이내 창업기업으로 확대하고 지원 규모도 60개사에서 80개사로 늘렸다.

현장의 호응은 실제 참여기업 모집과정에서도 눈길을 끌었는데 지난해 60개사 모집에 180개사가 신청한데에 이어, 올해는 80개사 모집에 1,190개사가 신청해 14.9대 1이라는 높은 경쟁률을 보이면서 앱·게임 창업기업이 참여하고 싶은 대표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지난해 지원한 60개사 중 13개사는 투자유치에 성공하고, 26개사는 미국‧유럽‧중국 등 해외시장에 새롭게 진출하는 등의 가시적인 성과도 나타나기 시작했다.

이러한 ‘창구 프로그램’의 성공적 추진에 힘입어 올해는 엔비디아,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등 다른 글로벌 기업도 협업에 참여하면서 ‘글로벌 기업 협업 프로그램’이 5개로 확대됐다.

시연회를 통해 창업기업은 사업방향 설정과 후속 투자유치 기회를 얻게되고, 투자사들은 우수 창업기업을 발굴해 투자 기회를 모색하게 된다.

중기부 박영선 장관은 “디지털 경제 시대를 이끄는 주역인 혁신 벤처‧창업기업 투자 활성화를 위해 올해 ‘스마트대한민국펀드’를 만들었고 글로벌 유니콘 기업으로 커나갈 수 있도록 ‘케이(K)-유니콘 프로젝트’를 가동하고 있다”면서, “창구 프로그램도 성과를 계속 창출해 제1호 ’글로벌 기업 협업 프로그램‘으로서의 맏형 역할을 해주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번 행사는 최근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온라인‧비대면으로 개최하며 참관객은 컴업 누리집(www.kcomeup.com)에서 실시간으로 시청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