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애로해결 기업진단시스템 ‘K-doctor’ 도입
중소기업 애로해결 기업진단시스템 ‘K-doctor’ 도입
  • 김민오 기자
  • 승인 2020.11.24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 기업진단시스템 'k-doctor' / 이미지제공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하 중진공)은 기업진단 체계 전면 개편을 통해 예방과 치료 중심의 의료체계 방식을 적용한 중소기업 애로해결 기업진단시스템(이하, K-doctor)을 구축한다고 지난 22일 밝혔다.

K-doctor는 중진공이 축적해온 진단 방법론과 노하우,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기업의 경영위기 예방과 맞춤형 해결까지 지원하는 기업진단 시스템으로 기업이 처한 상황에 따라 지원대상과 기능, 방식을 구분해 ①비대면진단 ②표준진단 ③종합진단 ④긴급진단 ⑤챌린지진단 5단계로 나누어 맞춤형으로 지원한다.

비대면진단은 빅데이터 기반 원격 방식으로 기업이 온라인에서 상시 자가진단이 가능하다. 표준진단은 정책자금 신청기업을 대상으로 진단과 자금평가 모형통합으로 간편 지원과 맞춤형 정책사업 추천을 제공한다.

종합진단은 기업분석모형 및 심층모듈을 활용해 기업경쟁력 및 성장로드맵을 제시하고, 긴급진단은 재해 피해 등 경영애로 기업을 대상으로 진단‧컨설팅 사업을 적시에 연계지원한다. 챌린지진단은 성과관리를 통해 경영목표를 달성한 기업에 정책사업을 패키지로 지원한다.

특히 비대면진단은 고객의 자발적 참여를 통하여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기업 맞춤형 경영환경 정보를 제공하고, 기업역량을 분석하여 스스로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중진공은 올해 개발을 완료하고 연내 운영을 시작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중소기업은 장소‧시간‧횟수에 구애받지 않고 언제든 진단 서비스를 이용하고 기업 경영에 활용할 수 있게 된다. 코로나19 등으로 전문가의 현장방문이 제한된 경우에도 진단이 가능한 것이 장점이다.

또한 내년에는 챌린지진단을 신규 도입해 지속적인 기업성장관리와 연계지원이라는 기관 대표 기능을 강화할 계획이다. 중진공은 중소기업의 경영목표 달성을 돕고, 목표달성 성공기업에게는 다양한 사업을 이어달리기식으로 지원한다. 이를위해 전문성 있는 직원을 성장관리 PM(Project Manager)으로 지정해 정책지원 효과성을 높일 계획이다.

중진공 김학도 이사장은 “기업진단시스템 K-doctor 운영해 경영애로를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단계별 진단 서비스를 제공하고 기업이 처한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면서, “또한 중진공 빅데이터화 기반 구축 이후 점진적인 진단시스템 고도화 및 인공지능 도입을 통해 새로운 기업 진단 패러다임을 제시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