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가구기업 46개사, ‘2020 코펀 경기도관’서 마케팅 지원…
경기도 가구기업 46개사, ‘2020 코펀 경기도관’서 마케팅 지원…
  • 남궁주 기자
  • 승인 2020.11.24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에 위치한 가구기업들이 국내 최대 규모의 가구전시회에 참여해 신제품과 실용성을 겸비한 다양한 아이디어 제품들을 선보이며 판로개척의 물꼬를 텄다.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하 경과원)은 ‘2020 한국국제가구 및 인테리어산업대전(KOFURN 2020, 이하 코펀)’에서 도내 우수 가구 중소기업 46개사를 지원, 약 83억 원의 상담실적과 52억 원 상당의 계약추진실적을 올렸다고 밝혔다.

올해로 31회째를 맞는 코펀은 40여년의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국내 최대 규모 국제 가구산업 전시회로,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11월 19일부터 22일까지 방역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온·오프라인(킨텍스)으로 동시에 열렸으며, 전시회에는 총 180개의 국내외 가구기업(820개 부스 규모)이 참여했다.

경기도와 경과원은 코로나19로 판로개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가구기업의 마케팅 지원을 위해 이번 전시회에 총 125개 부스 규모의 경기도관을 마련했다. 또한 이들 기업의 판로개척을 위해 ▲부스임차료(50%) ▲장치비(100%) ▲유통바이어 초청 상담 등을 지원했다.

뿐만 아니라 경기도내 가구기업들은 ‘유통바이어 초청 상담회’에 참여해 대형마트 및 백화점, 홈쇼핑 채널, 인터넷쇼핑몰, 중소기업유통센터 등 전문 구매담당자와 구매입점 상담을 진행, 유통판매 채널 판로 개척의 기회를 얻었다.

황영성 특화기업지원과장은 “경기도 가구산업의 발전을 위해 이번 코펀 경기도 단체관 참가 외에도 제품개발 및 마케팅지원 등 다양한 사업을 실시하고 있으니, 기업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