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벤처투자 표준계약서’ 마련을 위한 공청회 개최
중기부, ‘벤처투자 표준계약서’ 마련을 위한 공청회 개최
  • 김민오 기자
  • 승인 2020.11.30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30일 2시 벤처투자 표준계약서 마련을 위한 공청회를 온라인으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청회는 벤처투자의 공정한 계약 문화를 조성하고, 조건부지분인수계약(SAFE)과 같이 새로 도입된 투자유형의 반영, 창업·벤처 업계의 입장 수렴 등을 위해 마련됐으며, 유튜브로 생중계된다.

그간 한국벤처캐피탈협회, 한국엔젤투자협회, 한국액셀러레이터협회 등 벤처투자 유관 단체는 벤처투자 표준계약서 마련을 위해 실무협의회를 구성하고 변호사 등 전문가의 의견을 들어 ‘벤처투자 표준계약서(안)’를 마련했다.

이번 공청회에서는 「벤처투자 촉진에 관한 법률(이하 벤처투자법, 2020.8월 시행)」을 통해 새롭게 도입된 벤처투자 유형의 반영, 투자단계별 세분화된 계약서 등에 대해 창업・벤처 업계의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한국벤처캐피탈협회 등은 공청회를 통해 수렴한 의견을 반영한 후, 벤처투자 표준계약서 최종본을 내년 초에 배포해 투자를 받는 기업과 투자자 사이에 자율적으로 활용하도록 할 예정이다.

벤처투자 표준계약서 공청회는 온라인으로 생중계(유튜브 채널: 중소벤처기업부 또는 한국벤처캐피탈협회)되어 국민 누구나 참관할 수 있으며, 생중계에 참여하지 못한 경우에도 온라인 창구를 통해 의견을 제출할 수 있다.

중기부 투자회수관리과 전세희 과장은 “전문적인 법률지식 없이 처음 벤처투자를 유치하는 창업·벤처기업은 투자자와의 계약서 작성 과정에서 많은 어려움이 있다”면서, “공정한 벤처투자 표준계약서가 마련될 수 있도록 오늘 공청회에서 창업·벤처 업계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