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면접비 주는 모범기업 지원사업 가점 등 혜택 부여
경기도, 면접비 주는 모범기업 지원사업 가점 등 혜택 부여
  • 남궁주 기자
  • 승인 2020.12.14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촉발된 경제 한파 속에서도 청년 구직자들에게 면접수당을 지급한 경기도내 착한기업 32곳이 ‘2020년도 하반기 경기도 면접수당 지급기업’으로 선정됐다.

14일 경기도에 따르면, ‘면접수당 지급기업 인증제’는 면접수당을 지급하는 기업들을 발굴해 인증, 각종 혜택을 지원함으로써 건강한 구인·구직 문화가 더욱 활성화되도록 민선7기 경기도가 올해부터 추진하는 정책으로 ‘면접수당’은 기업이 채용면접 시 교통비 등을 목적으로 응시자에게 제공하는 비용을 뜻한다.

이번에 인증을 받은 32개 기업은 모집일 이전부터 1회 이상 면접수당을 지급해왔고, 앞으로도 지급할 계획이 있는 업체들로, 신청서와 국제·지방세·4대보험 완납증명서, 회계지출내역 등을 면밀히 심의·검토한 결과다.

특히 최근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 때문에 경제적으로 어려운 시기임에도 불구하고, 꾸준한 인력 채용은 물론 구직자들에게 ‘면접수당’까지 지급해 귀감이 됐다는 것이 경기도의 설명이다.

실제로 고용노동부의 청년친화강소기업에 선정되기도 했던 성남 소재 건설회사 A사는 지난 2002년부터 청년 구직자들을 대상으로 면접수당을 지급해왔다. 올해 코로나19로 경기가 위축된 가운데에서도 40명 내외의 구직자들에게 수당을 지급하며 타의 모범이 됐다는 평가다.

수원 소재 제조업체 B사와 의왕 소재 도소매업체 C사의 경우에는 취업을 위해 힘써온 노력과 기업에 관심을 가져준 응시자들을 대우한다는 의미로 거주지에 따라 최대 10만 원의 면접수당을 지급하고 있다.

이로써 올 한 해 동안, 상반기에 선정된 16개 기업을 포함해 총 48개 기업이 ‘면접수당 지급기업’ 인증을 받게 됐다.

인증 업체들은 앞으로 일자리우수기업인증, 유망중소기업 지원, 기술개발사업, 해외마케팅지원 등 경기도가 추진하는 12종의 기업지원 사업 신청 시 가점을 받을 수 있다. 또한 도지사 인증마크를 부여해 이를 자사 마케팅에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