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도 ‘친환경·비대면·바이오’ 분야 중소벤처기업 선방
코로나19에도 ‘친환경·비대면·바이오’ 분야 중소벤처기업 선방
  • 장두선 기자
  • 승인 2021.03.24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으로 안산 공업단지 / 픽사베이 제공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으로 안산 공업단지 / 픽사베이 제공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하 중진공)은 현장부서에서 수집한 사례를 조사 분석한 업종별 경기전망 기상도와 동향이 담긴 ‘중소벤처기업 현장조사 브리프’를 발간했다고 24일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19 장기화로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중소벤처기업은 경기가 점차 개선되고 있음을 체감하고 있었으나, 지역과 업종에 따른 격차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계, 섬유 등 전통제조업은 코로나19로 큰 타격을 받고 있었지만,친환경, 비대면, 바이오 분야는 다른 업종에 비해 선방하였으며, 향후 에도 지속적인 성장이 예상됐다.

친환경 분야에서 특히 전기차 등 친환경차는 지난해 코로나에도 불구하고 내수와 수출이 모두 역대 최고기록을 달성했다. 또 전기차, 수소차 등 친환경 미래 자동차 부품과 전기자전거 등 e-모빌리티 분야의 제조업체가 크게 성장했다.

조선업계는 지난해 수주액이 182.8억 달러로 전년 대비 19.9% 감소했으나, 올해는 환경규제로 인한 노후선 교체와 LNG 등 친환경 선박 수요 증가로 선박부품 제조 중소업체들의 매출 증대가 전망된다.

비대면 경제 확산과 관련이 깊은 신선식품 등 콜드체인 물류 분야, 반도체‧디스플레이 등 전기전자 분야, 원격의료 및 비대면 건강관리 등 스마트헬스케어 분야, 빅데이터‧AI 분야는 코로나 무풍지대로 지난해 매출이 크게 상승하였고, 올해도 성장을 이어갈 것으로 기대된다.

마지막으로 바이오헬스 분야는 K-방역의 우수성을 바탕으로 진단키트, 인공호흡기기 등 한국 의료기기 제품의 글로벌 수요가 크게 증가하며 새로운 수출동력으로 부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진공 김학도 이사장은 “중진공이 보유한 전국 현장 조직의 장점을 활용해 중소벤처기업의 현장 동향과 애로사항을 수시로 파악 중”이라면서, “코로나로 큰 타격을 받고 있는 전통제조업 기업에게는 긴급경영안정자금이나 사업전환을 적시 지원하고, 친환경·비대면‧바이오 등 유망분야 기업에게는 시설투자와 해외진출 등을 지원해 한 발 더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