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매나눔재단,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소상공인에 1.8% 저금리 대출
열매나눔재단,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소상공인에 1.8% 저금리 대출
  • 장두선 기자
  • 승인 2021.04.16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용등급 7등급 이하도 지원 가능하며 무담보·무보증 최대 3000만원 지원
사진제공 열매나눔재단
사진제공 열매나눔재단

 

열매나눔재단(대표이사 이장호)이 코로나19의 장기화 인해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영세 소상공인들에게 1.8%의 저금리로 대출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열매나눔재단은 서울시, 서울신용보증재단, 신나는조합, 사회연대은행과 함께 영세 소상공인들이 코로나19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도 창업을 하고 기존 사업을 지속할 수 있도록 무담보, 무보증으로 1.8%의 저금리로 자금을 대출해주는 ‘서울형 마이크로크레딧’을 시행하고 있다.

서울형 마이크로크레딧은 제도권 금융을 이용하기 어려운 영세 소상공인을 위한 서울시의 자금 지원제도로, 신용등급 7등급 이하도 지원 가능하다. 창업 6개월 이내의 신규 창업자의 경우 ‘창업자금’을 최대 3000만원까지, 사업 개시 6개월 이상인 기존 창업자는 ‘경영개선자금’을 최대 2000만원까지 신용등급별 차등 적용해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주소지가 서울시 소재인 개인사업자이며 △기초생활수급자 또는 차상위계층 △저소득층 △실직자 △다문화가정 △서울꿈나래통장저축완료자 △북한이탈주민 △독립유공자 유족 중 하나의 조건에 해당하면 된다.

한편 2012년 6월부터 서울형 마이크로크레딧을 운영 중인 열매나눔재단은 2020년 12월까지 480개 업체에 특별보증 추천을 지원했으며 누적 지원금은 91억1700만원에 달한다.

올해에도 10억원의 자금을 투입해 운영하고 있다. 자세한 사항은 열매나눔재단 홈페이지 공지사항 내 ‘2021 서울형 마이크로크레딧 사업 신청공고’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문의는 열매나눔재단으로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