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디펜스-한국전기연구원, ‘전기추진 선박용 배터리 시스템 개발’ 체결
한화디펜스-한국전기연구원, ‘전기추진 선박용 배터리 시스템 개발’ 체결
  • 김연우 기자
  • 승인 2021.11.23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디펜스(대표이사 손재일)는 한국전기연구원(KERI, 원장 명성호)과 전기추진 선박용 배터리 시스템 개발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날 한국전기연구원 창원 본원에서 진행된 체결식에는 한화디펜스 손재일 대표이사와 한국전기연구원 명성호 원장 등 양측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한화디펜스와 한국전기연구원은 이번 협약을 통해 2016년부터 이어온 잠수함용 리튬전지 체계 개발 협력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고, 군용 수상함 및 민수선박용 배터리 시스템 영역까지 상호 협력관계를 확대하기로 했다.

양측은 양해각서 체결에 따라 △해군 잠수함용 리튬전지 체계의 성공적 개발 완료 및 전력화 △군용(잠수함·수상함) ESS 안전성 및 시스템 레벨 검증 연구 등 협력 △선박용 고출력·고안전 배터리 시스템 개발, 시험, 연구 협력 △선박용 배터리 시스템 안전성·신뢰성 관련 국제·국내 표준(안) 재개정 협력 △전고체 전지 등 차세대 2차전지의 전기추진 선박 적용을 위한 선도적 연구·개발 협력 등 폭넓은 분야에 걸쳐 협력을 진행할 예정이다.

최근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규제가 강화되면서 전 세계 조선·해운 시장은 기존 유류 선박에서 친환경·고효율 선박 체계로 빠르게 전환하고 있다.

국내에서도 정부의 ‘그린십-K(Green Ship-K)’ 전략 중 하나로 공공기관 선박에 대해 친환경 선박으로의 전환을 추진 중이다. 이에 따라 선박 내 보조 에너지원으로 ESS (Energy Storage System)가 큰 주목을 받고 있다. ESS를 탑재한 전기추진 선박은 배터리에 저장된 전력이나 발전기로부터 공급된 전력으로 추진 모터를 구동해 움직인다.

많은 에너지를 저장하고 있는 배터리는 충전, 방전, 관리 시스템, 운용 프로파일, 축전지실 환경 등 다양한 요인으로 인해 화재 위험성이 존재한다.

특히 선박은 대용량의 배터리가 들어가기 때문에 안전성을 고려한 제품 개발 및 시험·인증 과정이 대단히 중요하다. 한화디펜스는 잠수함용 리튬전지 체계 사업에서 축적한 ESS 분야의 독보적인 안전성 및 신뢰성을 바탕으로 군 수상함 및 관공선, 민간상선 등 전기추진 선박용 배터리 시스템 개발 및 보급을 위한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한화디펜스의 고안전성 배터리 시스템은 이미 다수의 관공선 및 실증선에 탑재됐다.

안전성을 더욱 강화하고 국산화율을 100%까지 높이기 위해 기획된 산업통상자원부 국책과제(선박용 고안전성 ESS 패키징 기술개발)도 한화디펜스가 주관기관으로 선정돼 올해 6월부터 진행하고 있다. 한편, 한국전기연구원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국내 유일의 전기전문 정부출연연구기관으로서 전기재료·전기응용 등 다양한 연구개발과 전력기기 시험인증을 수행하고 있다.

또한 국내 최초로 ‘전기선박 육상시험소(2015년)’와 ‘배터리 화재 안전성 시험장(2016년)’을 구축했으며, 올해 6월 ‘친환경 전기선박용 배터리 국내 1호 공식 시험인증 기관’으로 지정되는 등 해양 분야 시험인증 인프라 구축에도 크게 이바지하고 있다.

한화디펜스 손재일 대표이사는 “잠수함용 리튬전지 체계 개발에 한국전기연구원의 도움을 많이 받아 감사드리고, 이번 MOU 체결을 계기로 양측 협력관계를 더욱 확대됐으면 한다”며 “한화디펜스의 배터리 시스템 설계·제조 기술과 전기연구원의 연구 및 시험 인프라를 합쳐, 세계 최고 수준의 성능과 안전성·신뢰성을 갖춘 배터리 시스템을 시장에 공급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