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수출유망 소상공인 321개사, 첫 ‘수출 두드림기업’ 선정
중기부, 수출유망 소상공인 321개사, 첫 ‘수출 두드림기업’ 선정
  • 김민오 기자
  • 승인 2021.12.16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권칠승, 이하 중기부)는 미래 수출 가능성이 높은 유망 소상공인 321개사를 ‘수출 두드림(Do-Dream)기업’으로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선정된 321개사는 수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자금·보증 등 금융지원, 온라인 마케팅 등 소상공인에 특화된 서비스를 지원받게 된다. 두드림기업 선정에는 제품 경쟁력, 마케팅 역량, 신제품·서비스 개발의지, 수출 실적 등을 고려해 평가했다.

이번 선정에 총 1,185개의 소상공인이 신청해 3.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는 등 소상공인들의 수출에 대한 높은 관심을 알 수 있었다. 분야별로는 제조업(89%) 영위기업이 서비스업(11%)보다 8배 가량 많았고, 수출실적별로는 2020년 수출실적이 없는 내수기업이 28.8%를 차지해 내수기업의 수출기업화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지역별로는 소상공인이 가장 많이 분포한 경기에서 92개사(28.7%)가 선정되었고, 서울 86개사(26.8%), 부산 21개사(6.5%)가 뒤를 이었다. 우수한 역량을 갖춘 수출 두드림기업 중에서도 주식회사 ‘에버트리’는 책 소독기 제조기업으로 최근 수출실적이 급성장하는 등 글로벌 진출 잠재력을 나타냈고, 주얼리 디자인·제조기업인 ‘더여운㈜’은 최근 여러 한류스타와 협력을 진행해 경쟁력을 키우는 등 수출성공 가능성이 높게 평가됐다.

중기부 강기성 글로벌성장정책과장은 “지난 11월말 중소기업 수출이 1,058억달러를 기록하며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는데, 여기에 소상공인의 기여도가 9%를 넘는 등 소상공인의 수출성과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며, “앞으로도 소상공인들의 수출역량 강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