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미국 ‘2022년 내구품질조사’ 최고 성적 달성
현대차그룹, 미국 ‘2022년 내구품질조사’ 최고 성적 달성
  • 장두선 기자
  • 승인 2022.02.11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그룹은 미국 시장조사업체 제이디파워(J.D.Power)가 10일(현지 시각) 발표한 ‘2022년 내구품질조사(VDS, Vehicle Dependability Study)’에서 고급 브랜드를 포함한 전체 32개 브랜드 가운데 기아가 1위(145점), 현대차가 3위(148점), 제네시스가 4위(155점, 고급 브랜드 1위)로 모두 최상위권에 이름을 올리며 역대 최고 성적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내구품질조사는 차량 구매 후 3년이 지난 고객들을 대상으로 184개 항목에 대한 내구품질 만족도를 조사한 뒤, 100대당 불만 건수를 집계한다. 점수가 낮을수록 품질 만족도가 높음을 의미한다.

기아는 일반 브랜드 1위에 오른 지난해에 이어 올해 전체 브랜드 1위를 차지하며 ‘최우수 브랜드상(Overall Nameplate)’을 받았다. 일반 브랜드가 고급 브랜드를 제치고 단독으로 내구품질조사 전체 브랜드 1위에 오른 것은 역대 최초다.

현대차 또한 7위를 기록한 전년 대비 순위가 네 계단 상승하며, 기아와 뷰익(147점)에 이은 전체 브랜드 3위에 자리했다.

제네시스도 고급 브랜드 4위를 기록한 전년 대비 순위를 세 계단 상승하며, 렉서스(159점)을 제치고 고급 브랜드 1위(전체 브랜드 4위)에 올라 ‘최우수 고급 브랜드상(Premium Nameplate)’를 수상했다.

이로써 현대자동차그룹은 글로벌 15개 자동차그룹 가운데 가장 낮은 평균 점수인 147점을 기록해, 도요타(158점)와 제너럴모터스(172점)를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이와 함께 차종별로 △현대차 싼타페는 중형 SUV(Midsize SUV) △현대차 쏘나타는 중형(Midsize Car) △기아 쏘렌토는 중대형 SUV(Upper Midsize SUV) 차급에서 각각 1위에 올라 총 3개 차종이 ‘최우수 품질상(Segment Winner)’을 수상했다.

이어 △현대차 엘란트라(아반떼)가 준중형차(Compact Car) △현대차 투싼은 준중형 SUV(Compact SUV) △현대차 벨로스터는 준중형 스포츠카(Compact Sporty Car) △기아 스포티지는 준중형 SUV(Compact SUV) △기아 쏘울은 소형 SUV(Small SUV) △기아 옵티마(K5)는 중형차(Midsize Car) 차급에서 우수 품질상을 받았다. 그 결과 현대차그룹은 브랜드상 2개와 차종상 9개로 총 11개 부문서 입상하며 역대 최다 수상 기록을 경신했다(2021년 7개: 품질 브랜드 1개, 차종상 6개).

신차품질조사(IQS, Initial Quality Study)와 함께 자동차 품질 평가의 양대 척도로 여겨지는 내구품질조사에서 현대차그룹이 우수한 성적을 거둔 결과는 앞으로 브랜드 이미지 제고와 판매 확대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내구품질조사는 구매 후 3년이 지난 차량에 관한 조사로 현대차그룹은 품질향상에 대한 노력을 꾸준히 이어온 결과, 올해 내구품질조사의 선행지표라 할 수 있는 신차품질조사에서 2018년과 2019년 2년 연속으로 1~3위(전체 브랜드 기준 제네시스 1위, 기아 2위, 현대 3위)를 달성한 바 있다. 이렇듯 지속적인 품질혁신 활동이 올해 내구품질조사 성적의 밑거름이 된 것으로 보인다.

2022년 내구품질조사는 2018년 7월부터 2019년 2월까지 미국에서 판매된 총 32개 브랜드, 139개 모델, 2만9487대의 차량을 대상으로 시행됐다.

올해 조사에서 제이디파워는 소비자가 겪고 있는 불만을 현실적으로 반영하기 위해 기존 내구품질조사의 △내·외장 △주행 △인포테인먼트 △공조 △편의장치 △시트 △파워트레인 등 8가지 분류에 처음으로 △주행 보조 시스템을 신설하고, 전기차 주요 기능 및 커넥티비티 관련 항목들을 대폭 반영한 신규 설문을 적용했다.

전체 조사 항목은 기존 177개에서 184개로 조정됐으며, 올해 새롭게 추가된 항목들로 인해 전체 브랜드 내구품질지수 산업 평균이 121점에서 192점으로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