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대용량 자가검사키트 낱개(개당 6천원) 판매가격 지정
식약처, 대용량 자가검사키트 낱개(개당 6천원) 판매가격 지정
  • 박현철 기자
  • 승인 2022.02.15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월 15일부터 3월 5일까지 약국·편의점에서 6,000원으로 판매…

 

대용량 포장으로 공급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를 약국·편의점에서 낱개로 나누어 판매하는 경우 개당 6,000원에 판매토록 2월 15일부터 3월 5일까지 한시적으로 가격을 지정한다.

이번 조치는 지난 13일 약국·편의점에 대용량 포장단위(20개 이상)로 공급되어 낱개로 판매하는 제품에 한해 6,000원에 판매되는 것으로, 제조업체에서 소량 포장(1개, 2개, 5개)으로 공급한 제품은 이번 판매가격 지정이 적용되지 않는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이러한 조치가 잘 이행될 수 있도록 7개 편의점 체인 업체 대표와 유통·가격 안정화를 위한 약정서를 체결하고 자가검사키트의 수급 지원에 최선을 다하기로 합의했다. 또한, 약국에서도 해당 판매가격을 준수해 줄 것을 약사회에 협조 요청했다.

CU와 GS25 편의점 16일부터 구입 가능, 미니스톱과 세븐일레븐 2월 17일부터 구입 가능

이에 2월 15일부터 대용량 포장의 낱개 판매 자가검사키트는 약국과 7개 편의점 체인의 가맹점(5만여개소)에서 6,000원으로 판매될 예정이다.

CU와 GS25 편의점(3만여 개소)에서는 2월 15일 오후부터 순차적으로 배송되므로 수요일인 2월 16일부터 전국 가맹점에서 구입이 가능하며, 미니스톱과 세븐일레븐 편의점(1만3천여 개소)도 이번주 목요일 2월 17일에는 전국 가맹점에서 구입이 가능하다.

나머지 체인 업체 가맹점은 준비에 일주일 정도 시간이 추가로 소요될 것으로 예측된다.

낱개 판매 매뉴얼을 반드시 준수

약국·편의점에서 자가검사키트를 낱개로 판매하는 경우 별도로 제공한 낱개 판매 매뉴얼을 반드시 준수하여야 한다.

❍ 보관되어있는 제품은 선입·선출의 원칙으로 판매한다.

❍ 사용기한이 지난 구성품은 판매하지 않는다.

❍ 소비자 1인당 1회 판매량은 5개 이하로 제한한다.

낱개포장 전 준비 및 확인

❍ 구성품은 품질에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는 적합한 장소에 보관한다(적정 보관온도 : 2~30℃).

❍ 구성품의 보관 중 품질 이상여부(이물 등)를 육안으로 주기적으로 확인한다.

❍ 손세정제 등을 사용하여 손을 씻은 후, 일회용 위생장갑 등을 착용한다.

❍ 제품은 테스트기, 검체채취용 도구(면봉), 검체추출액, 점적용 필터마개, 사용설명서로 구성되어 있고, 각 구성품의 상태, 사용기한 등을 확인한다.

❍ 포장 전, 구성품의 상태(이물질 혼입 등)를 확인하고 각각 하나씩 식약처가 제작·배포한 봉투 등에 담는다.

❍ 소비자가 구매하는 자가진단키트에 대한 정보를 쉽게 알 수 있도록 설명하고, 궁금한 사항이 있는 경우 식약처 홈페이지를 확인하도록 안내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